제약協 “협회 개입하지 마라” … 도매協에 공문
제약協 “협회 개입하지 마라” … 도매協에 공문
“부당 공동행위 없어야 한다” … 협회간 공방 확대해석 경계
  • 송연주 기자
  • 승인 2013.12.0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제약협회가 한국의약품도매협회와 한독간의 도매 마진율에 대한 갈등과 관련, 우려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한국제약협회는 지난 28일 한국의약품도매협회에 ‘의약품 유통중단에 대한 제약업계 입장’ 공문을 발송, “유통마진은 의약품 유통 선진화와 제조업의 경영합리화를 도모하는 핵심사안이며, 이는 제조업소와 도매업소 간의 거래문제이지 사업자단체가 개입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분명히 했다.

이어 “그런 인식하에 제약기업의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저해하고 제약산업의 발전을 거스르는 부당한 공동행위는 없어야 한다”며 “제약업계도 뭉쳐야 하는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특히 “이 사안에 대해서 만큼은 사업자 단체가 관여하지 말고 부당한 공동행위 없이 해결되길 바란다”며 “이를 위해 제약협회가 할 수 있는 노력들을 추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사안이 협회간 갈등이나 공방으로 확대해석 되는 것에 대해 강하게 경계했다.

제약협회 이경호 회장은 “이는 특정한 회사의 문제가 아니라 회원사 전체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고 판단해 공문을 발송했으나, 협회간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에 대해선 우려한다”고 말했다.

제약협회 관계자 역시 “업계 사안 중 공동대응해야 할 사안이 많은데 양협회의 갈등 및 공방으로 확대재생산 되는 게 안타깝고, 그렇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도매협회의 공동행위에 대한 공정위거래법 위반 여부를 따지는 것과 관련, “공정위에 제기하는 건 너무 앞서간 발상”이라고 부정하며 “협회는 강건너 불구경 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판단할 뿐이며, 해결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매협회는 이번 사안은 협회차원에서 대응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는 입장이다.

도매협회 관계자는 “이번 사안을 도매협회가 한 업체를 짓누르려 했다는 개념으로 봐서는 안 된다. 도매업체 특성상 제약사를 상대로 일대일 대응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마진 문제에 대해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 협회라 총대를 메고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도매업체가 한독에 마진율 인상을 요구하면서 시작된 이번 갈등은 도매협회가 한독 약품을 유통하지 않기로 공동대응 하는 등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