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치의학회 ‘노인 미소 찾아주기’ 나서
노년치의학회 ‘노인 미소 찾아주기’ 나서
  • 구명희 기자
  • 승인 2013.11.11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노년치의학회(회장 이종진)가 지난 9일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대강당에서 ‘2013년 대한노년치의학회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노년치의학회는 모든 전공자들이 모여 의견을 공유하는 학회다. 이날 궂은 날씨에도 2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해 노인환자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Golden Smile in Silver Age’란 대주제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는 노인들에게 건강한 미소를 되찾아줄 수 있는 치료방법인 ▲전치부 심미수복 ▲구강연조직 심미 ▲전치부 심미보철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학술대회를 준비한 김경선 부회장은 “최근 심미, 가치적인 치과치료를 노인들이 선호한다. 노년 삶의 질 향상과 연관이 있다. 잃어버린 웃음을 돼 찾아주기 위함”이라고 주제선정 이유를 밝혔다.

▲ 학술대회 취지를 설명하고 있는 고홍섭 학술부회장과 이종진 학회장(우)
고홍섭 학술부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다각적 조건, 다가올 시대를 모색하고 노인에게 골든 스마일을 주기 위해 노인치과치료 및 우울증을 다뤘다”고 학술대회 취지를 설명했다.

첫 번째 연자로 나선 박정원 교수(연세치대 보존학교실)은 ‘노인환자에게 보존수복 시 고려사항’이란 주제로 동일한 보존 수복 술식이라 하더라고 노인환자의 전신 상태, 연력, 경제적 능력에 따라 다른 치료 계획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경모 교수(강릉원주치대 치과보존학교실)는 ‘전치부 섬유강화 복합레진 수복의 임상적 고려사항’을 다뤘다. 조 교수는 강화 섬유와 복합레진을 이용해 자연치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심미적인 결과를 만드는 방법을 소개했다.

‘노인환자에 대한심미적 치주치료’를 발표한 허익 교수(경희대 치전원 치주과학교실)는 “노인환자도 미에 대한 욕구는 젊은 사람 못지않다”며 심미적 치주 치료로 웃음선을 회복하고 퇴축된 치은을 원위치로 돌려 원래의 치아 형태를 되찾으려는 치주성 술식을 공유했다.

이양진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치과보철과)는 ‘노인환자의 수복, 이런 것이 다르다: 심미와 기능 모두 잡기’를 통해 노인환자의 치료는 환자와 적극적인 소통을 가지며 신뢰를 얻는 상태에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더불어 안면 고경과 치축, 교합평면에 대한 고려를 동반하면서 환자를 치료해야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인지시켰다.

노인환자의 90% 이상은 정신적 문제를 갖고 있다. 흔히 발생하는 우울증을 치과적 심리로 알아보기 위해 노년치의학회측은 원광연 교수(의정부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를 초청해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노인 우울증의 진단 및 치료’를 강연한 원 교수는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노인 정신건강 중 노년기 우울증에 대해 알아봤다. 노년기에 주로 나타나는 우울증의 임상적인 특징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구분하며 우울증 선별 및 진단과정, 치료적 개입, 대처방법을 이해하는 시간이었다.

이성근 부회장은 “치과의사로서 노인환자들의 심리를 몰라 다툼도 있었다. 메디컬 분야 전공자와 의견을 나누며 그들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노년치의학회가 당연히 다뤄야 할 분야라 정신과, 신경과 전문의를 초빙해 대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종진 학회장은 “내년이면 학회 창립 10주년을 맞는다. 아직 학회를 이끄는 데 어려움이 많지만 고령화사회에서 꼭 필요한 부분을 다루려 노력하고 있다.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미래를 준비하는 학회로 거듭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노년치의학회는 시니어 구강관리과정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 4기까지 46명이 배출됐고 5기인 30명은 현재 전문가 과정을 진행 중이다.

▲ 대한노년치의학회 임원진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