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미래정책포럼, 선거규정안 공개 촉구
치과미래정책포럼, 선거규정안 공개 촉구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3.09.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철수 치과미래정책포럼 대표
“협회장 선거규정 초안 논의 결과를 회원들에게 알리고 소통하라.”

치과미래정책포럼(대표 김철수)는 오늘(16일) ‘선거규정 초안에 대한 치과미래정책포럼 입장’을 발표하고 그동안의 논의 내용을 회원들에게 알릴 것을 촉구했다.

포럼은 발표문에서 “치협 정관개정특위 내 선거규정실무소위는 협회장 선거규정 초안을 정관특위로 상정하기 전에 이를 공개하고 공청회 등을 비롯한 여론수렴 과정을 거치고 논의해야 한다”며 “특히 최근 불거지고 있는 협회장 입후보자 자격기준 신설과 선거 기탁금 상향 조정 문제 등에 대해서도 회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소수만의 의견으로 선거규정안이 확정된다면 이에 대한 후폭풍도 적지 않고 전체 회원들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한 거부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다음은 치과미래정책포럼의 입장 발표 전문이다. 

-치협 정관개정특위내 선거규정실무소위는 협회장 선거규정 초안에 대한 그동안 논의 결과를 회원들에게 알리고 회원들과 소통하라-

치협 정관개정특위내 선거규정실무소위는 협회장 선거규정 초안을 만들어 정관특위로 상정하기 전에 이를 공개하고 치과계 전체의 대의를 반영해야 하는 바 공청회 등을 비롯한 여론수렴 과정 및 논의가 시급히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차후에도 상정된 선거규정 초안이 정관특위에서 왜곡될 우려는 없는지 실무소위로부터 받은 초안과 이사회에 보고할 두 가지 안을 모두 공개하고 보완사항과 공정성에 대한 여러 분야의 다양한 의견수렴을 거쳐야 할 것이다. 이사회에 보고되어 확정되는 선거규정안의 채택 과정에서도 투명성이 담보되어야 한다.

특히 치과계 민의를 바탕으로 시행될 협회장 선거인단제 분위기 속에서 최근 불거지고 있는 협회장 입후보자 자격기준 신설과 선거 기탁금 상향 조정 문제 등에 대해서도 회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반영해야 할 것이다.

선거규정 세부사항에 대해 전체 회원들이 제대로 인지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소수만의 의견으로 선거규정안이 확정된다면 이에 대한 후폭풍도 적지 않을 것이다.

결국 치과계의 동의도 받지 못한 선거규정 초안이 공청회나 여론수렴 과정도 거치지 않고 선거규정실무소위와 정관특위 그리고 협회 이사회의 보고만을 통해 확정된다면 이에 대한 전체 회원들의 공정성과 객관성에 대한 거부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선거규정실무소위는 조속히 협회장 선거규정 초안을 공개하고 여론수렴과 공청회를 통해 전 회원의 공감을 바탕으로 충분한 검증을 거친 후 정관특위에 이를 상정해야 할 것이다.

정관특위 역시 이사회에 선거제도 최종안을 보고하기 전에 이를 공개하고 전회원의 검증을 받은 후에 선거제도안을 확정해야 할 것이다.

협회 이사회 역시 한 치의 오점도 없는 선거제도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 해야 할 것이다.

2013년 9월 16일

치과미래정책포럼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