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라윤의 PGA 레슨…다양한 구질 익혀야
최라윤의 PGA 레슨…다양한 구질 익혀야
  • 최라윤 프로
  • 승인 2013.02.18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라윤 프로
공을 똑바로 치기란 아주 어려운 일입니다. 그래서일까요? 프로선수들도 항상 공을 똑바로 치지 않고 코스 장애물의 위치나 핀 포지션에 따라 드로나 페이드를 치지요.

공의 구질을 컨트롤하는 방법을 배우면 상황에 따라 장애물을 피해가고 스핀양을 조절하여 더 정확한 아이언 샷을 칠 수 있을 뿐 아니라 드라이버 샷의 실수도 줄일 수 있습니다.

우선 자신이 좋아하는 구질을 만드는 게 중요합니다. 약간의 푸시 드로나 페이드 샷 중 하나를 선택하고 자신 있는 구질을 연습해보세요.

드라이버 샷 공략 방법

티 박스에 섰을 때 페어웨이 왼쪽에 O.B. 말뚝이 보인다면 어떤 방법으로 드라이버 샷을 치겠습니까? 왼쪽으로 공이 가면 안되겠지요? 왼쪽은 막아놓고 오른쪽으로 공을 친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왼쪽에 대한 생각은 머리 속에서 지우시고 오른쪽만 생각해야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보통 아마추어 골퍼들은 왼쪽 O.B. 말뚝을 보면 왼쪽만 신경 쓰기 때문에 실수를 하게 되는 겁니다. 티 박스의 왼쪽에 서서 페어웨이 오른쪽을 공략하고 푸시 드로를 친다면 왼쪽으로 미스샷을 내는 경우는 줄어들 거예요.

▲ 구질을 컨트롤할 수 있다면 장애물을 피하고 스핀양을 조절해 원하는 위치에 공을 보낼 수 있다.

아이언 샷 핀 공략 방법

핀 위치가 까다로우면 그린적중률이 떨어지고 점수를 내기가 힘들어집니다. 특히 핀이 그린 사이드 벙커 바로 뒤 혹은 경사가 있는 그린에 위치해 있으면 아주 어렵습니다. 핀이 그린 오른쪽 편 벙커 바로 뒤에 위치한다면 그린 왼쪽을 겨냥해 페이드를 치는 것이 유리합니다.

혹시 실수가 나서 샷이 짧았더라도 벙커에 빠뜨리는 실수는 하지 않을 테고, 페이드가 나지 않고 공이 똑바로 갔다고 하더라도 공은 그린 위에 올라가 있겠지요. 하지만 바로 핀을 공략한다면 실수했을 때 벙커에 빠졌을 겁니다. 이런 코스 공략법만 잘 찾는다면 서너 타 정도는 쉽게 줄일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고,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골프 레슨프로를 거쳐 지금은 골프택(GolfTec) 코리아에서 인스트럭션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 칼럼 관련 문의는 lachoi1980@hotmail.com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