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30대도 안심 못한다
치매, 30대도 안심 못한다
  • 헬스코리아뉴스
  • 승인 2012.11.03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들에게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치매가 혈기왕성한 30~50대에서도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30∼50대 치매 환자는 2006년 4055명에서 지난해 7768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50대의 경우 2006년 3179명에서 지난해 6547명으로 2배 이상 급증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을 사회·환경적 요인의 변화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직장 생활 등으로 술자리가 잦고 흡연이 많아지며 스트레스가 커지는 현상이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이런 젊은 환자를 포함한 우리나라 치매환자는 지난 9월 현재 52만여 명에 이른다. 이제 국가 수준의 관리가 시급하다는 것을 시사해주는 수치라 하겠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8년 제1차 국가치매관리종합계획에 이어 지난 7월 제2차 국가치매관리 종합계획을 내놨다. 고령화 진행 속도에 비해 선제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치매의 진단과 치료를 활성화하고 정부 차원의 치매관리 및 치료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의지라면, 기대가 크다.

이번 종합계획은 상당히 고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국가건강검진을 내실화해 치매의 조기검진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는 것과 중앙치매센터와 권역별, 지역별 치매센터를 설립해 치매관리 전달시스템을 확립하는 내용이 그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국가건강검진 내실화에 따른 행정적 지원과 철저한 관리가 우선돼야 한다.  우선 전국 보건소에서 운영하는 치매지원센터의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 현행 보건소 시스템으로 치매환자에 대한 관리 및 치료가 제대로 이뤄질까 하는 의문이 들기 때문이다.  

가벼운 치매가 있는 사람들에게도 선제적·예방적 지원이 필요하다. 현재는 노인장기요양보험 1~3등급에 들어야 요양병원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등급 판정이 신체장애 여부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에 가벼운 치매환자는 지원받기 어렵다.

정부는 내년부터 장기요양 등급 판정 기준을 개선해 보호망에 구멍이 뚫리는 일이 없도록 문제점을 개선하기로 했다니 지켜볼 일이다.

집안에 치매환자가 있으면 가족 모두가 고통을 받는다. 경제적 손실은 물론이고 스트레스 또한 상당하다.

따라서, 요양시설 중심의 돌봄시스템과 더불어 주야간 및 일시 보호시설 등을 통해 환자를 돌볼 수 있는 방안이 확산돼야 하고 긴급상황에 대비한 호송 시스템도 구축해야 한다.

이제 치매문제는 남의 일이 아니다. 관련 치료제가 지속적으로 연구되고 보강되고 있으나 아직 완벽한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다. 젊은 층은 병이 발병하지 않도록 운동이나 금주, 금연 등을 통해 스스로 예방해나가는 생활습관을 길러야 할 때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