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기사 |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 기사모아보기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연재칼럼쎄이헬스
최라윤의 PGA 레슨…드라이버샷 스윙궤도
최라윤 프로  |  admin@dttoda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9.02  15:20:1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최라윤 프로
드라이버샷은 라운드에서 가장 처음 하는 샷이기 때문에 ‘보여주기 위한 샷’이라 하여 ‘드라이버는 쇼’라는 말이 있을 정도입니다. 함께 라운드하는 이들은 물론 캐디, 뒷팀 사람들에게까지 첫 티샷만큼은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모든 골퍼들의 마음이지요.

첫 티샷을 망치면 기분이 좋지 않아 그날 라운드를 망칠 수도 있기 때문에 드라이버샷만큼은 자신감이 생기도록 연습을 많이 해야 합니다. 드라이버샷을 멀리 잘 칠 수 있는 비결을 알아볼까요?

완만한 스윙궤도를 위한 어드레스

   
▲ 스윙궤도가 너무 가파르면 공이 너무 찍혀 맞아 붕뜨는 샷이 나오기 쉽다.
드라이버를 칠 때는 스윙궤도가 완만해야 합니다. 백스윙과 다운스윙에서 스윙궤도가 너무 가파르면 공이 너무 찍혀 맞아 하늘로 붕 뜨는 샷이 나오지요. 또는 슬라이스가 나서 거리 손실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완만한 스윙궤도를 구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어드레스 때 상체의 축을 오른쪽으로 기울여야 합니다. 무게가 오른쪽 발에 60%, 왼발에 40% 정도 분포돼야 하는 것이죠.

이로써 상체는 회전하기가 더 쉬워지고 완만한 스윙궤도를 만들 수 있습니다. 손의 위치도 아이언을 셋업할 때와는 다르게 공보다 살짝 뒤에 있어야 합니다.

어드레스 때 손이 공보다 뒤에 위치해 시작하면 몸과 팔 그리고 클럽이 하나가 되어 백스윙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에 완만한 스윙궤도를 구사할 수 있습니다.

백스윙의 궤도 점검법

   
▲ 완만한 백스윙을 위해서는 어드레스 때 상체의 축을 오른쪽으로 기울여야 한다.
드라이버샷이 슬라이스가 난다거나 공이 너무 찍혀 맞는다면 백스윙의 스윙궤도를 먼저 점검해 보시기 바랍니다.

보통 백스윙을 할 때 팔의 회전 없이 왼팔이 너무 깊게 들어가면 스윙궤도가 가파르게 됩니다.

이를 방지하려면 상체의 축을 그대로 유지한 채 팔을 회전하며 클럽이 완만하게 올라가게 연습해야 합니다.

스윙 자세를 취한 채 배구공을 두 손에 들고 거울 앞에 서서 백스윙을 한 뒤 톱 포지션에서 왼쪽 손등이 거울을 향하고 있는지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왼쪽 손등이 바닥을 향하고 있으면 팔의 회전이 없어 클럽이 너무 가파르게 올라갈 겁니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최라윤 프로는 2005년부터 미국 골프택 티칭프로로 활동하며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으며, 한국 여성으로는 세 번째로 2009년 미국 PGA 클래스A 자격증을 획득했다. 현재 경기도 분당의 파라다이스 골프클럽에서 골프레슨 프로로 활동하고 있다. 칼럼 내용과 관련한 문의는 lachoi1980@hotmail.com으로 하면 된다.

최라윤 프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5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1,0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영상 뉴스
English News
동영상 갤러리
웃긴 영상 베스트 — The Best 11 Minutes and 38 Seconds of Your Day
슈퍼맨이 돌아왔다-대한&민국&만세의 '바라밤' 댄스, 귀여움 폭발!.20140831
2014_비락식혜(으리의 김보성)
이슈 따라잡기
신약개발 의지 꺾은 ‘스티렌 급여 제한’
회사소개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FAX : 02-364-2501 |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0717 | 창간일 : 2007.03.02 | Copyright © 2007 healthkoreanews. inc.
헬스코리아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