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기업 영향 제약업계 R&D 투자 분위기 확산
혁신형 기업 영향 제약업계 R&D 투자 분위기 확산
  • 김지혜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2.04.0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제약사가 연구개발비 비중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제약산업 육성을 위해 연구개발 투자에 집중하는 기업을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하겠다고 발표,  향후 국내 제약사의 연구개발비는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가 12월 결산 상장제약사 46곳의 2011년 연구개발비(R&D)를 분석한 결과, 매출액 대비 지난해 연구개발비는 7400억원으로 2010년(6143억원)과 견줘 1.1% 증가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도 LG생명과학이 매출액 대비 가장 많은 연구개발비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생명과학은 2011년 매출액 대비 19.1%(729억원)를 R&D에 투자했다. 

이밖에 한미약품(13.9%), 서울제약(13.5%), 유나이티드제약(12.7%), 한올바이오파마(12.4%), 안국약품(11.6%), 대웅제약(10.4%), 종근당(10.2%) 등도 매출액 대비 10% 이상을 R&D에 사용했다. 

반면, 매출액은 높아도 여전히 R&D 투자에 소홀한 기업도 적지 않았다.

한독약품이 대표적이다. 사실상 다국적 제약사로 무늬만 토종기업이란 지적을 받고 있는 이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3329억원) 기준 국내 순위 11위를 달렸지만, 연구개발비율(4.8%)는 5%에도 못미쳤다.  

제일약품(3.8%), 이연제약(3.6%), 경동제약(3.1%), 명문제약(2.1%) 등도 매출액은 1000억원이 넘었지만, R&D 투자비율은 업계 평균(7.7%)보다 크게 낮았다. 

 

<12월 결산 국내 제약사 46곳 연구개발비 현황>(단위: 억원, %)

 

순위

제약사

2011년

2010년

연구개발비 증감율

매출액(A)

연구개발비(B)

 A대비 B 비율

매출액(A)

연구개발비(B)

 A대비 B 비율

1

LG생명과학

3814

729

19.1

3410

674

19.8

-0.7

2

한미약품

6061

840

13.9

5946

893

15.0

-1.2

3

서울제약

438

59

13.5

404

15

3.7

9.8

4

유나이티드제약

1454

184

12.7

1349

161

11.9

0.7

5

한올바이오파마

877

109

12.4

1069

146

13.7

-1.2

6

안국약품

1212

141

11.6

1082

104

9.6

2.0

7

대웅제약

7111

737

10.4

5099

286

5.6

4.8

8

종근당

4422

453

10.2

4196

396

9.4

0.8

9

현대약품(11월)

1130

98

8.7

1118

73

6.5

2.1

10

녹십자

6989

586

8.4

7910

568

7.2

1.2

11

일동제약

3385

281

8.3

2521

145

5.8

2.5

12

보령제약

3080

255

8.3

3009

175

5.8

2.5

13

동아제약

9073

737

8.1

8468

643

7.6

0.5

14

유한양행

6676

503

7.5

6493

434

6.7

0.9

15

대원제약

1379

99

7.2

1446

59

4.1

3.1

16

진양제약

362

25

6.9

408

38

9.3

-2.4

17

슈넬생명과학

433

28

6.5

140

5.7

4.1

2.4

18

JW중외제약

4310

276

6.4

4432

242

5.5

0.9

19

신일제약

337

20.7

6.1

361

20.2

5.6

0.5

20

동화약품

2346

139

5.9

2153

90

4.2

1.7

21

태평양제약

1395

74

5.3

1674

71

4.2

1.1

22

휴온스

1066

56

5.3

952

32

3.4

1.9

23

삼진제약

2017

104

5.2

2004

87

4.3

0.8

24

대화제약

620

31.8

5.1

669

31.7

4.7

0.4

25

환인제약

1100

56

5.1

1057

60

5.7

-0.6

26

삼아제약

568

28

4.9

547

24

4.4

0.5

27

한독약품

3329

160

4.8

3210

133

4.1

0.7

28

근화제약

688

29

4.2

646

15

2.3

1.9

29

삼일제약

930

38

4.1

985

44

4.5

-0.4

30

동국제약

1603

61

3.8

1415

50

3.5

0.3%

31

제일약품

4628

175

3.8

4313

144

3.3

0.4%

32

영진약품

1121

42

3.7

1163

41

3.5

0.2%

33

이연제약

1243

45

3.6

1208

36

3.0

0.6%

34

조아제약

389

13

3.3

362

12

3.3

0.0%

35

일성신약

681

22

3.2

685

22

3.2

0.0%

36

고려제약

465

15

3.2

459

17

3.7

-0.5%

37

경동제약

1274

40

3.1

1242

42

3.4

-0.2%

38

종근당바이오

1105

32.6

3.0

1216

32.2

2.6

0.3%

39

대한뉴팜

445

13

2.9

496

9

1.8

1.1%

40

명문제약

1150

24

2.1

1009

26

2.6

-0.5%

41

삼성제약

440

8.8

2.0

392

9.9

2.5

-0.5%

42

동성제약

784

13

1.7

719

12

1.7

0.0%

43

삼천당제약

775

11

1.4

745

10

1.3

0.1%

44

화일약품

780

4.3

0.6

760

5

0.7

-0.1%

45

대한약품

852

4.3

0.5

726

10

1.4

-0.9%

46

신풍제약

2249

0.12

0.0

2247

0.1

0.0

0.0%

 

합계/평균

96005

7400

7.7

92307

6143

6.7

1.1%

참고로 본 도표에서 경남제약과 광동제약은 제외됐습니다. 금융감독원 공시자료에 따르면 경남제약은 R&D 투자가 전무했고,  광동제약은 사실상 식품음료회사로 전환해 통계에 의미가 없습니다.

복지부가 추진하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기준에 부합하는 제약사는 46곳 중 20곳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본지가 46개 제약사의 3년간 R&D 비중을 분석한 결과다.

복지부가 제시한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기준은 ▲연간 총 매출액이 1000억원 미만인 경우 의약품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합계 금액의 비율이 7% 이상 또는 연구개발비 50억원 이상이어야 하고 ▲연간 의약품 매출액이 1000억원 이상인 기업은 총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합계 금액의 비율이 5% 이상이어야 한다.  ▲ 미국 GMP, EU GMP 승인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총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합계금액의 비율이 3% 이상인 기업도 혁신형 기업에 선정될 수 있다. 다만, 의약품 매출액 및 연구개발비는 최근 3년간 평균치를 적용한다.
 

 

▲ 사진은 한미약품 연구개발 장면

이를 기준으로 할때,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요건에 부합하는 제약사는 모두 20곳 정도가 예상된다.

먼저 매출액 1000억원 이상, 연구개발비 비중 5% 이상인 기업은 LG생명과학(18.9%), 한미약품(14.1%), 유나이티드제약(11.6%), 종근당(9.3%), 안국약품(9.2%), 대웅제약(8.2%), 녹십자(7.6%), 동아제약(7.6%), 현대약품(7.1%), 보령제약(6.8%), 유한양행(6.7%), 일동제약(6.6%), JW중외제약(5.6%), 대원제약(5.3%), 동화약품(5.2%), 태평양제약(5.2%), 환인제약(5.1%), 신풍제약(5.1%) 등 19곳이다.

매출액 1000억원 미만, 연구개발비 7% 이상 투자 기업은 한올바이오파마(12.4%), 진양제약(7.7%)등 2곳이다.

그러나 혁신형 제약기업의 인증기준의 분모가 매출액이 아닌 의약품 매출액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R&D 비중이 더 높아진다는 점에서 실제 혁신형 기업 인증기준에 부합하는 제약사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2월 결산 제약사 최근 3년간 R&D 투자 현황>(단위: 억원, %)
<1000억원 이상, 연구개발비 5% 이상 기업(노란색), 1000억원 미만, 연구개발비 7% 이상 기업(초록색)>

 

순위

제약사

2011

2010

2009

3년 평균

1

LG생명과학

19.1

19.8

17.7

18.9

2

한미약품

13.9

15

13.4

14.1

3

한올바이오파마

12.4

13.7

11.1

12.4

4

유나이티드제약

12.7

11.9

10.2

11.6

5

종근당

10.2

9.4

8.2

9.3

6

안국약품

11.6

9.6

6.4

9.2

7

대웅제약

10.4

5.6

8.5

8.2

8

진양제약

6.9

9.3

6.8

7.7

9

녹십자

8.4

7.2

7.2

7.6

10

동아제약

8.1

7.6

7.1

7.6

11

현대약품(11월)

8.7

6.5

6

7.1

12

보령제약

8.3

5.8

6.2

6.8

13

유한양행

7.5

6.7

5.9

6.7

14

일동제약

8.3

5.8

5.6

6.6

15

서울제약

13.5

3.7

2.4

6.5

16

신일제약

6.1

5.6

6.6

6.1

17

JW중외제약

6.4

5.5

4.9

5.6

18

대원제약

7.2

4.1

4.5

5.3

19

대화제약

5.1

4.7

6.1

5.3

20

동화약품

5.9

4.2

5.5

5.2

21

태평양제약

5.3

4.2

6.1

5.2

22

슈넬생명과학

6.5

4.1

4.8

5.1

23

환인제약

5.1

5.7

4.4

5.1

24

신풍제약

5.5

4.8

5.1

5.1

25

삼아제약

4.9

4.4

4.2

4.5

26

삼일제약

4.1

4.5

4.9

4.5

27

휴온스

5.3

3.4

4.4

4.4

28

삼진제약

5.2

4.3

3.7

4.4

29

한독약품

4.8

4.1

3.6

4.2

30

조아제약

3.3

3.3

5.1

3.9

31

고려제약

3.2

3.7

4.3

3.7

32

경동제약

3.1

3.4

4.5

3.7

33

동국제약

3.8

3.5

3.5

3.6

34

영진약품

3.7

3.5

3.3

3.5

35

이연제약

3.6

3

3.5

3.4

36

근화제약

4.2

2.3

3.4

3.3

37

제일약품

3.8

3.3

2.5

3.2

38

일성신약

3.2

3.2

2.9

3.1

39

종근당바이오

3

2.6

2.5

2.7

40

명문제약

2.1

2.6

3.3

2.7

41

삼성제약

2

2.5

2

2.2

42

동성제약

1.7

1.7

2.1

1.8

43

대한뉴팜

2.9

1.8

0.5

1.7

44

삼천당제약

1.4

1.3

2.3

1.7

45

화일약품

0.6

0.7

1

0.8

46

대한약품

0.5

1.4

0.4

0.8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