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마시며 먹어서는 안되는 약들
술마시며 먹어서는 안되는 약들
약은 반드시 의사에게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안전
  • 주민우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12.30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은 의사에게 처방받는 것을 귀찮아 한다.  대신, 약국에서 쉽게 약을 사고 그로 인해 오남용문제가 발생한다.  

그러나 연말, 한해를 마무리하기 아쉽다는 이유 등으로 술자리를 자주 가지는 사람들은 이런 약 복용에 조심해야 한다.

미국 가정의학회는 이런 비처방 대중약에 대한 부작용을 경고하며 몇가지 유의사항을 내놓았다.

비(非)스테로이드 항(抗)염증약(NSAID)은 소화기 출혈을 유발한다. 때문에 술을 마시는 상태에서 이런 약을 먹을 경우, 부작용을 막을 수 없다. 전문가들은 1주일에 2회 정도만 먹어도 며칠 고생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 <사진/포토애플>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cetaminophen’은 술 마실 때 복용하면 간에 아주 나쁘다.

일부 비처방 항히스타민제 역시 술마실 때 피하는 것이 상수다. 경면(傾眠) 수면 상태에 빠지려는 경향이 심해져 잘못하다가 길가에 누워 잘 수도 있다.

눈이나 비점막의 충혈(코막힘 등)을 제거하기 위한 충혈제거약물이나 기침약도 예외는 아니다. ‘덱스트로메토판(dextromethorphan)’ 성분이 함유된 기침약은 뇌로 들어가 마취된 것처럼 멍하고 졸립게 만든다. 이 문제에 대해서는 FDA도 경고하고 있다.

폴리네시아산 후추나무 속의 관목 뿌리로 만든 마취성 음료 카바카바(kava kava) 같은 허브보충제 등도 술과 같이 먹지 않는 것이 진정한 애주가다.

-대한민국 의학전문지 헬스코리아뉴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