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장관, 입방정 날로 심해지고 있다"
"유시민 장관, 입방정 날로 심해지고 있다"
  • 헬스코리아뉴스
  • admin@hkn24.com
  • 승인 2007.03.27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장관은 국민무시 왕이다[논평]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의 입방정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  유 장관은 노 대통령의 권위실추에 대해 국민들이 아직까지 군왕의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국민들의 낮은 지지를 국민 수준 탓으로 매도하고, 국민을 폄하하는 오만방자한 발언이다. 잘되면 내 탓 못 되면 조상 탓이라더니 옛날 왕의 이미지까지 팔아가며 자신들의 치부 감추기에 급급하고 있다.

“청와대 조지면 검찰이 영웅 된다”, “국회와 정당은 가면무도회를 벌이고 있다”는 식의 막말 퍼레이드를 벌이더니 급기야 국민을 직접 겨냥하여 비난하는 간 큰 짓을 하고 있다. 바늘 도둑이 소 도둑 된 꼴이다.

배운 것이 도둑질이라고 아무리 남 탓, 언론 탓, 국민 탓 밖에 모르더라도, 정권을 맡긴 국민에 대해서는 기본 예의 정도는 지키는 흉내라도 내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참여정부는 자기시대에 주어진 사명을 비교적 잘했다고 했는데, 참여정부의 사명은 유 장관의 입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다.
유 장관의 자화자찬 발언은 정치사상 최고의 썰렁 개그로 기록될 것이다.

국민의 가슴에 비수를 꽂으면서 대통령에 대한 아부성 발언으로 일관하는 걸 보면 해바라기 정치인의 전형이다. 열린우리당으로부터 거취 요구를 받자 대통령 뒤에 꼭꼭 숨기로 작심한 모양이다.

노 대통령을 역사상 처음으로 왕이 아닌 대통령이라고 했는데 노 대통령은 언론 탓, 남 탓에 관한 한 이미 왕의 자격을 충분히 갖추었다. 유 장관도 국민 무시에 관한 한 이미 충분히 왕이다.

국민을 하늘같이 모시라는 왕의 가르침을 깊이 되새기기 바란다.

2007. 3. 27 한나라당 부대변인 황석근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