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약 슈퍼판매 저지만이 능사인가?
일반약 슈퍼판매 저지만이 능사인가?
  • 김지혜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1.01.0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약 슈퍼판매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오래전부터 뜨거운 감자였던 이 문제는 사실 ‘안전성이 우선이냐’, ‘접근성(편리성)이 우선이냐’라는 두 가지 논점에서 바라볼 수 있다.

약사회 측은 사소한 일반의약품도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반드시 약국을 경유한 판매를 고집하고 있다. 이것은 약사들의 복약지도를 전제로 하고 있다. 

약사들은 매번 일반약 슈퍼판매 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약물의 안전성을 반대 근거로 제시했다.  이런 논리가 더 이상 먹히지 않자 들고나온 것이 심야응급약국이다. 국민들이 요구하는 접근성 문제를 약국 스스로 해결해보자는 취지였다. 

하지만 대한약사회의 슈퍼판매 저지 정책은 논리와 전략 모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안전성이 확립된 일반의약품까지 복약지도가 필요한 것인가’라는 의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막말로 지금까지 슈퍼에서 자양강장제 사먹고 죽었다는 사람이 없고 큰 탈이 났다는 사람이 없으니 말이다.  웬만한 소화제나 해열제도 이와 마찬가지다. 약사들의 슈퍼판매 반대가 국민들의 눈에 밥그릇 챙기기로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두 번째는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심야응급약국 시범사업이 실패했다는 것이다.  대한약사회가 지난해 운영한 이 사업은 결과적으로 의약품 접근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약사회가 점점 거세지고 있는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 목소리를 강력히 차단하지 못하고 있는 것도 이런 사정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더욱이 후보 시절 일반약 슈퍼판매에 반대의사를 밝힌 이명박 대통령까지 연말 찬성쪽의 의견을 내놓으면서 약사회의 입지는 더욱 좁아지고 있다.   

현재 일반약의 슈퍼판매에 반대하는 직역은 사실상 약사 사회가 유일하다.  유일한 응원군이 있다면 복지부인데, 그마저도 예전같지 않다.  복지부의 요즘 분위기를 보면, 슈퍼판매는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정도로 기울었다.  심지어 약사들의 파트너인 제약회사들마저 슈퍼판매에 적극 찬성하고 있다. 

상황이 이 정도라면, 약사회가 일반의약품의 슈퍼판매를 무조건 반대할 일이 아니다.  반대가 거세지면 거세질수록 찬성하는 여론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될 것이다. 

절대 안된다는 논리보다 한발 물러섬으로써 더 큰 것을 잃지 않는 지혜가 필요할 때다.  -헬스코리아뉴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