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발성두통에 새 치료법 나왔다
군발성두통에 새 치료법 나왔다
약물치료가 안듣는 환자위한 신경자극시술법 선봬
  • 주장환 위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3.09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물요법이 잘 듣지 않는 극심한 고통을 주는 군발성 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에게 희망적인 소식이 있다.

영국과 벨기에서 최근 발표된 두 개의 새로운 보고서는 약물이 잘 듣지 않는 군발성두통에 시달리고 있는 많은 환자들을 위한 안전하고 효율적인 뇌 침투 신경자극 시술을 보여주고 있다.

군발성두통을 동반한 고통은 인간이 경험할 수 있는 가장 나쁜 것들로 여겨진다. 고통을 겪고 있는 사람들은 타는 듯 격렬하고 눈 뒤를 찌르는 듯한 고통을 하루에 보통 30분에서 90분가량 반복해서 겪는다.

영국 내에서 약 1000명에 1명 꼴로 군발성 두통을 앓고 있는데, 편두통이나 다른 종류의 고통보다 일반적으로 적게 일어나지만 편두통과는 달리 여성보다 남성에게 많이 일어난다.

영국 국립두통위원회 이사장 세이무어 다이아몬드는 “내가 본 두통에 시달리는 사람 중 자살하는 사람은 오직 군발성 두통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입니다. 그것은 그들이 얼마나 고통스러워 하는 지 알수 있는 사례죠.  라고 말한다.

“군발성 두통을 앓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고통을 경감시키는 약물로 치료가 가능하다. 그러나 약물치료가 잘 듣지 않는 사람들을 위한 선택은 거의 없다. 이런 선택들은 고통, 심지어 잠재적인 삶-위협적인 부작용과 연관되어 있다. 고 영국신경학회 피터 고스비박사는 말한다.

신경자극 시술은 두개골 피부아래 전극봉을 놓는데 이것은 마치 신체 어느 곳이든 착상된 장치처럼 신경 조정기를 이끄는 와이어에 첨부되어 있다. 내부 발전기는 환자가 받는 자극의 정도를 조정한다.

시험 대상환자들은 평균 20개월간 치료를 받았는데 이 기간동안 두 명의 환자가 90~95%·정도 발작이 개선되었으며 4명의 다른 환자들은 20~80%사이에서 완만하게 개선되었다. 8명중 6명은 이러한 시술을 만성적으로 약물치료가 거부감을 일으키는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시술법이 아직 확실하게 검증되지는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시술법이 왜 유효한가에 대해서는 정확히 모르나 아마 뇌의 어느 부분이 이러한 치료에 영향을 받는게 아닌가 하고 추측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홍화 2021-06-14 18:25:03
군발성 두통을 앓고있는 사람입니다 넘 고통스러워서 죽고싶을 정도입니다 빨리 치료방법이 나왔음 좋겠네요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