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벌죄’ 통과 제약업계가 사는 길
‘쌍벌죄’ 통과 제약업계가 사는 길
  • 이상훈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10.04.29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상훈 기자

[헬스코리아뉴스] 리베이트 쌍벌죄 법안이 어제 국회 본회의를 통과, 최종 고시만 남겨 놓게 됐다. 경과규정을 감안하면 시행기는 빨라야 오는 11월이지만, 국내 제약산업이 새로운 환경에 놓인 것만은 분명하다. 

그동안 국내 제약업계는 1950년대 완제의약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단계를 시작으로 60년대 완제의약품 국산화, 70년대 원료의약품 국산화, 80년대 전반 신공정개발, 80년대 후반 신약개발초기단계 등을 거쳤다.

그리고 99년 SK케미칼이 개발한 국산신약 1호 ‘썬플라주’(항암제)를 도화선으로 가장 최근에는 일양약품의 항궤양제 ‘놀텍’까지 그간의 노력이 하나 둘 열매를 맺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 정부는 제약업계에 더욱 강력한 채찍질을 가하고 있다. 지난 97년 의약품 선별등재 시행을 시작으로 올 10월 ‘시장형실거래가제도(저가구매인센티브제)’, 11월 ‘리베이트 쌍벌죄’ 도입 등 그야말로 메가톤급 정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정책들은 ‘R&D 활성화’, ‘해외시장 진출’, ‘리베이트 근절’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오리지널 신약의 복제약이나 건강보조식품, 음료 등으로 연명해온 국내 제약업계로서는 감내하기 힘든 시련이다. 

업계 분위기는 뒤숭숭하다.

M&A 시장에 중소제약사들이 매물로 쏟아지고 있고 일부 CEO들 입에서는 사업을 접어야할 때가 온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토종 제약사가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은 많지 않아 보인다. 뼈를 깎는 체질 개선을 통해 글로벌 스탠다드 흐름에 동승하는 것만이 유일한 희망처럼 느껴진다.

그런점에서 ‘부동의 업계 1위’ 동아제약, ‘백신명가’ 녹십자, ‘개량신약 선두주자’ 한미약품 등은 많은 시사점을 던지고 있다. 글로벌 체질개선에 어느정도 성공한 기업들이기 때문이다. 

동아제약은 불과 몇년전까지만 해도 박카스 빼면 속빈 강정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자체개발 신약(스티렌, 자이데나 등)으로 한 단계 도약에 성공했다.  지난 2000년까지만 해도 습포제 ‘싸프만’·‘제놀’, 입술보호제 ‘립플러스’, 자양강장제 ‘젠’ 등 일반의약품(OTC) 일색이던 녹십자 역시, 백신특화사업을 통해 동아제약의 유일한 대항마로 우뚝 섰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개량신약·복합신약’ 개발 능력은 한미약품의 자랑거리다. 

주사위는 던저졌다.

이제는 복제약이나 만들어 파는 것으로 생존할 수 없다. 리베이트도 어림없다.

기업들 스스로 대형화 글로벌화에 나서야하고, 무엇보다 오너 중심의 뚝심경영은 과감히 접어야한다. 더 늦기전에….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