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피임약, 자궁 및 중추신경계 암 발병 위험 높다
먹는 피임약, 자궁 및 중추신경계 암 발병 위험 높다
  • 이경숙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9.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는 피임약을 장기복용할 경우 자궁 및 중추신경계 암의 발병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애버딘대학교 연구진은 평균 연령 29세의 영국 여성 4만6000명을 대상으로 절반은 먹는 피임약을 복용하고 나머지 절반은 복용하지 않게 한 다음 추적조사를 한 결과,  8년 이상 먹는 피임약을 복용한 조사대상자의 25% 가량에서 자궁경관 및 중추신경계의 암 발병 위험이 현저히 증가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먹는 피임약 복용자들에게 전반적인 암 발병위험의 증가현상은 발견하지 못했으며 데이터에 따라서는 오히려 3~12% 정도의 위험감소를 확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