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먹고 맴맴' 위 염증에 좋다
'고추 먹고 맴맴' 위 염증에 좋다
  • 이경숙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9.1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추의 매운 맛을 내는 성분인 캡사이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된 위 점막 세포의 염증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헬리코박터' 10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연세대 의대 이용찬(소화기내과) 교수는 12일 캡사이신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된 사람 위 상피세포의 염증반응에 미치는 영향을 세포실험으로 조사한 결과 캡사이신을 많이 투여할수록 염증 억제효과가 강하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사람의 위 상피세포(AGS)를 다양한 농도(50μmol/L, 100μmol/L, 250μmol/L)의 캡사이신으로 처리하고 헬리코박터 바이로리에 감염시킨 뒤 이들 세포에서 생성되는 염증유발 물질 인터류킨-8(IL-8)의 양을 비교했다.

그 결과 캡사이신 50μmol/L로 처리한 위 상피세포에서는 IL-8의 생성이 캡사이신 처리를 하지 않은 세포에서보다 40.9% 감소했으며 100μmol/L에 처리한 세포에서는 77.9%, 250μmol/L로 처리한 세포에서는 9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감염된 위 상피세포에서 IL-8의 발현과정을 조사한 결과 캡사이신 처리를 한 세포에서는 유전자로부터 IL-8 생성정보를 전달하는 IL-8 메신저 RNA(mRMA)의 발현이 크게 억제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캡사이신은 체내 면역체계가 염증반응을 일으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NF-κB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의해 활성화되는 것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캡사이신이 NF-κB가 활성화에 필요한 효소(IKK, IκBα)들의 작용을 억제하는 것이다.

이는 위 점박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는 캡사이신이 위 보호 기능 가지고 있음을 뜻하는 것으로 캡사이신이 향후 헬리코박터 파이로리로 인한 위 염증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데 활용될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세포 수준에서 캡사이신이 어떻게 작용하는지 밝혀낸 것으로 바로 음식 섭취를 통한 효과로 연결할 수는 없다"며 "앞으로 동물실험으로 항염증 효과를 확인하는 등 신약개발 가능성을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