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 공무원들...폭염에 더위 먹었나
식약청 공무원들...폭염에 더위 먹었나
  • 임호섭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7.08.22 17:4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된 장마와 폭염으로 식약청 공무원들이 더위를 먹은 탓일까.

식약청이 다음주부터 기자실을 폐쇄하고 출입 기자들의 청내 취재를 원천봉쇄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일반인 및 관련업계 종사자들의 열람을 위해 식약청 홈페이지에 올려 놓은 의약품정보가 잘못 기재돼 빈축을 사고 있다.

식약청은 지난 20일, 지도부딘(에이즈치료제) 등 5개 성분 제제에 대한 효능·효과와 용법·용량 등 제품에 따라 다른 기존의 허가사항(사용상주의사항)을 일제히 통일 조정했다는 내용의 허가사항 변경대비표를 자체 홈페이지 의약품방에 올려놓았다.

그런데 이 중 지도부딘의 변경 대비표는 효능·효과가 기록될 부분과 용법·용량이 기록될 부분이 서로 뒤바뀌는 해프닝이 빚어졌다.  담당공무원은 기자가 이같은 사실을 통보하자, 사소한 실수인점을 인정하고 "곧바로 수정하겠다"고 답변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식약청 홈페이지에는 22일 밤 늦게 까지도 잘못 표기된 의약품 정보가 수정되지 않은 채 그대로 남아 있었다.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잘못된 의약품 정보를 통보 받고도 수정하지 않는 걸 보면 식약청 공무원들이 정말 더위를 먹은 게 아닐까 의문이 든다. 

식약청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장마와 폭염이 지속되면서 올 상반기 식중독 환자 수가 5700명을 넘어섰다"며 "일선 학교가 학생들의 집단식중독에 각별히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무리 생각해도 학생들 집단식중독을 걱정하기에 앞서 허약해진 식약청 공무원들 '보약'이라도 한 첩씩 먹어야되지 않을까 싶다. 

▲ '용법·용량', '효능·효과'가 뒤바뀐 허가사항 변경대비표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