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약 슈퍼판매 쉬쉬하면 조용해진다?
일반약 슈퍼판매 쉬쉬하면 조용해진다?
  • 이상훈 기자
  • admin@hkn24.com
  • 승인 2009.11.24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일반약 슈퍼 판매 문제가 이슈화 되면, 약사들에게 불리해 진다.”

향후 3년간 대한약사회를 이끌어 나갈 수장을 뽑는 선거에 앞서 진행된 후보자 공개 토론회에서 한 후보자가 정부의 전문자격사 선진화 방안을 놓고 한 발언이다.

최근 정부는 ‘일반인 약국 개설 허용’과 ‘일반약 슈퍼 판매’를 주요 골자로 하는 전문자격사 선진화 방안을 추진하면서 일선 약사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이로 인해 각계 의견을 묻는 공청회는 무산됐고, 향후 일정 역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약사회는 그동안 일반약 슈퍼판매 문제가 고개를 들 때마다 약물 오·남용과 비전문가의 의약품 시판에 따른 국민 건강권 위협 등을 이유로 반대 입장를 고수해 왔다.

어떤 면에서 보면 늘 제기됐던 이슈에 대해 버릇처럼 반대입장을 고수하면서 오히려 사안을 가볍게 생각하는 경향마저 생겼다. 

이번에 약사회장에 출마한 한 후보가 “일반약 슈퍼 판매 문제는 10년 전에도 제기됐었다. 그러나 항상 문제만 제기됐지 유야무야 지나갔다. 굳이 약사들이 과격한 행동으로 이슈화 시킬 필요는 없다. 오히려 약사들이 손해를 입게 된다”는 주장을 펴는 것도 이같은 맥락이다. 

관계 장관 등 정권 실세가 바뀌면, 자연스럽게 논란이 해소 될 것이고 일반약에 대한 판매권을 독점(?)하고 있는 약사들이 굳이 앞장서서 반대할 필요가 없다는 논리다.

하지만 최종 소비자인 국민의 입장에서는 소화제나 진통제 등 안전성이 입증된 일반약이 슈퍼에서 판매된다면, 접근성이 향상될 뿐만아니라 선택의 폭 또한 넓어지기 때문에 반가운 정책이 아닐 수 없다. 여기에 정부 말대로라면 시장경쟁원리에 따른 가격 인하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국민 건강을 위협한다’는 해묵은 반대논리와 일부 후보가 제안하는 침묵행보가 ‘일반약의 슈퍼판매’라는 대세(?)를 극복해낼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