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도박중독 환자 급증 추세 ... 정부지정 치료기관은 되레 줄어
20대 도박중독 환자 급증 추세 ... 정부지정 치료기관은 되레 줄어
  • 이시우
  • admin@hkn24.com
  • 승인 2023.10.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이시우] 도박중독 환자가 꾸준히 늘고 있고 특히 20대에서 도박중독 환자가 최근 5년 새 2배 이상 급증했지만, 이들을 치료할 의사 수는 되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광진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받은 ‘도박중독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도박중독으로 치료를 받은 전체 환자수는 2018년 1218명에서 2022년 2329명으로 91%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의 경우 2018년 383명에서 2022년 791명으로 106%로, 두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도박중독증 치료자 현황](단위: 명)

구분

2018

2019

2020

2021

2022

10

62

74

82

101

82

20

383

505

567

724

791

30

434

494

622

770

866

40

196

217

239

281

372

50

85

107

95

96

136

60

42

45

44

68

70

70대 이상

16

23

16

16

12

총 합

1,218

1,465

1,665

2,056

2,329

 
이처럼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마약 중독 환자가 급증하면서 치료 수요가 늘고 있지만, 올해 기준 정부가 지정한 마약류 중독자 치료보호기관은 2018년보다 2곳 줄어든 24곳에 불과하다. 이들 기관에서 일하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역시 2018년 173명에서 2022년 114명으로 59명(34%)이나 감소했다.
 

[정부 지정 치료보호기관 기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수](단위: 명)

구분

2018

2019

2020

2021

2022

의사 수

173

161

141

132

114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줄어든 원인에 대해 “중독치료자를 상담하는 것이 우울증과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 10명을 상대하는 것만큼 힘들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며, “이러한 원인으로 중독치료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수가 줄어드는 것이 복지부에서 파악하고 있는 의견”이라고 답했다.
 
전혜숙 의원은 “공짜 웹툰과 영화 등 불법 온라인 사이트에서 광고되는 불법홍보물들이 10대ㆍ20대를 쉽게 유혹에 빠트리고 있다”며, “도박 예방교육을 확대시키고, 상담과 예방 관련 예산 확대가 우리 미래세대를 지키는 일”이라며, “최근 도박과 마약 등 중독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늘어나고 있는 시점이니 만큼, 단속ㆍ예방ㆍ치료 모두를 아우르는 복합 전담기관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주)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매봉산로2길 45, 302호(상암동, 해나리빌딩)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슬기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4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