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도 식중독이 잘 걸리는 이유
겨울에도 식중독이 잘 걸리는 이유
노로바이러스, 추운 겨울에도 생존력 강해… 영하 20℃에도 감염성 유지

익히지 않은 어패류·해산물이 주원인… 구토·설사·복통 증상 나타나

소량 바이러스로도 감염력·전염성 높아… 조리시 85℃ 1분이상 가열要

손 씻기 생활화하고 음식은 꼭 익혀 먹어야… 노인·영유아는 합병증 주의
  • 임해리
  • admin@hkn24.com
  • 승인 2022.11.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러스

[헬스코리아뉴스 / 임해리] 사람들은 흔히 겨울이 되면 식중독에서 보다 자유롭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틀린말은 아니지만, 착각이다. 겨울이 되면 유독 기승을 부리는 식중독균도 있다. 바로 ‘노로바이러스’(Norovirus)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식중독 발생 현황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발생한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은 총 230건이다. 이 가운데 145건이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발생해 전체의 63%를 차지했다. 환자 수도 전체 4817명 중 2524명(52%)이 이 기간에 집중됐다. 이쯤되면 ‘겨울식중독=노로바이러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겨울철에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많은 이유는 다름아니다. 겨울엔 기온이 낮아 어패류나 해산물이 상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에 익히지 않고 먹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영항 20℃에서도 살아남는 노로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겨울철 식중독이 많은 두번째 이유는 겨울에도 생존력이 강한 이 바이러스의 특징 때문이기도 하다. 노로바이러스는 주로 겨울철에 급성 장염을 일으키는 크기가 매우 작고 구형인 바이러스다. 사람의 경우 소장이나 대장에서만 증식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자연환경에서 장기간 생존이 가능하다. 심지어 영하 20℃에서도 살아남고, 60℃에서 30분 동안 가열해도 감염성이 유지된다. 뿐만아니라, 일반 수돗물의 염소 농도에서도 그 활성이 상실되지 않을 정도로 저항성이 강하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1~2일(12~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오심이나 구토,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2~3일 동안 증상을 지속하다 빠르게 회복된다. 소아는 구토가 흔하고 성인은 설사가 주로 나타난다. 두통,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지정선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발열은 감염된 환자의 절반에서 발생할 정도로 흔하고, 물처럼 묽은 설사가 하루 4~8회 정도 나타난다”며 “다만 노로바이러스 장염은 장에 염증을 일으키지 않는 형태의 감염으로 설사에 피가 섞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대부분 특별한 치료 없이 회복… 노인·영유아는 합병증 주의해야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지정선 교수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소화기내과 지정선 교수

감염자의 대변이나 구토물, 감염자가 접촉한 물건을 통해 바이러스에 오염되고, 바이러스가 입을 통해 몸으로 들어오면 감염을 일으킨다. 노로바이러스는 단 10개의 입자로도 쉽게 감염될 정도로 전염성이 높다. 전염성은 증상이 발현되는 시기에 가장 강하고, 회복 후 3일에서 길게는 2주까지 전염성이 유지된다.

노로바이러스는 대부분 특별한 치료 없이 저절로 회복된다. 보통 수분을 공급해 탈수를 교정해주는 보전적 치료가 이뤄진다. 구토나 설사가 심한 경우 추가적인 약물을 사용하기도 한다. 지정선 교수는 “노로바이러스는 대부분 저절로 회복돼 경과가 좋아지지만, 노인이나 소아, 영아는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를 예방하려면 외출 후나 화장실을 사용한 후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조리를 시작하기 전후에도 반드시 손을 씻는다. 식품을 조리할 때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한 후 조리하고, 조리된 음식을 맨손으로 만지지 않는다. 또 채소류 등 비가열 식품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한다.

지정선 교수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 씻기, 음식은 익혀 먹기, 물 끓여 먹기 등을 반드시 실천하고 생굴, 조개, 회 등 익히지 않은 어패류나 수산물을 먹을 때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Tip.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법]

1. 손은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자주 씻기

2. 어패류는 수돗물로 세척하고 중심온도 85℃에서 1분 이상 가열하기

3. 물은 끓여 마시기

4. 채소·과일은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은 후 섭취하기

5. 조리도구는 열탕소독하거나 염소소독하기

6. 주변 환경 청결히 하기

7. 화장실에서 용변 후 변기 뚜껑 꼭 닫고 물 내리기

8. 노로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을 금하고 음식 섭취 시 개인 식기 사용하기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