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명칭 ‘심장혈관흉부외과’로 바뀐다
‘흉부외과’ 명칭 ‘심장혈관흉부외과’로 바뀐다
전문의의 수련 · 자격인정 규정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2.11.15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 흉부외과 박형주 교수가 최근 너스수술의 시초 병원인 미국 이스턴 버지니아 의과대학 소아병원에서 독자 개발한 오목가슴 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사진=서울성모병원 제공]
[사진=서울성모병원 제공]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앞으로 전문의의 전문진료과목 중 ‘흉부외과’의 명칭이 ‘심장혈관흉부외과’로 변경된다.

정부는 15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했다.

전문의 제도는 의학 각 전문분야에서 전문적 지식과 기능을 가진 임상의를 양성하고, 그 전문영역을 발전시키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현재 내과, 외과, 흉부외과 등 26개의 전문과목별 전문의를 양성하고 있다.

이 중 ‘흉부외과’의 경우 ‘흉부(가슴)’라는 단어에서 파생된 용어로 1972년 이후 외과에서 분리되어 별도의 전문과목으로 인정했으나, 그 명칭이 어려워 어떤 질환을 치료하는지 환자가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참고로 흉부외과는 1994년까지는 ‘흉곽외과’라는 명칭으로 사용되어 오다 1995년 지금의 이름으로 변경됐다. 

의료계는 그동안 대한흉부외과학회를 중심으로 오랫동안 명칭 변경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였고, 최근 대한의학회의 중재로 관련 학회 간 논의를 통해 흉부외과의 명칭을 심장혈관흉부외과로 변경하는 것에 합의했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의료정책관은 “시행령 개정으로 흉부외과 진료영역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전달을 통해 환자의 의료 접근성이 높아지고 전문적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 및 병원협회 등 의료계와 협조하여 새로 바뀐 심장혈관흉부외과의 명칭이 의료 현장에서 잘 정착되도록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심장혈관흉부외과학회 김경환 이사장은 “흉부외과 50여 년의 발자취를 함께 해온 과의 명칭이 누구나 쉽게 진료분야를 이해할 수 있도록 심장혈관흉부외과로 변경되었다”면서, “명칭 변경이 환자에 한 발 더 다가가고 국민건강에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