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벤처 투자 매칭 플랫폼 런칭
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벤처 투자 매칭 플랫폼 런칭
전략적 투자자 참여 확대, ‘벤처 플레이그라운드’ 출범
  • 이시우
  • admin@hkn24.com
  • 승인 2022.10.2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이오협회, 한중바이오기술산업협력발전포럼(9월 28일) 개최 사진 [사진=한국바이오협회 제공]
사진은 올해 9월 28일 개최된 한국바이오협회 주관 한중바이오기술산업협력발전포럼 기념촬영 장면. 

[헬스코리아뉴스 / 이시우] 한국바이오협회가 바이오 벤처업계의 선순환적인 투자 생태계 조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지원 사격에 나선다. 협회는 최근 바이오벤처의 높아진 상장의 벽, 그로 인한 투자 자금의 결핍 및 자금회수의 어려움 등 바이오벤처 생태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바이오벤처 투자 매칭 플랫폼을 새롭게 런칭했다.

이번에 출범할 ‘벤처 플레이그라운드’는 R&D 및 임상 비용 등 상업화 이전 초기자금이 많이 드는 바이오 기업들이 ‘협력과 상생’이란 놀이터에서 다양한 투자자들과 한 데 어울리며 자유로운 연구와 투자를 통해 더욱 ‘강건한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게 만드는 무대가 되게 하자는 의미이다. 향후 국내 최고의 벤처지원 플랫폼, 나아가 브랜드로 발전시켜 나가자는 취지다.

협회가 기존에 운영한 바이오벤처 투자 프로그램들에서는 재무적 투자자(FI)가 주 투자자로 참여했다면, ‘벤처 플레이그라운드’ 출범을 통해 이제는 재무적 투자자(FI) 뿐만 아니라 전략적 투자자(SI) 및 해외 펀드운용사 등 참석자(IR 기업 및 투자자 등)들의 수요에 보다 포커스화 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투자자와 기업인이 양방향으로 소통하는 바이오 생태계를 조성하는게 목표다.

또한 창업초기, 시리즈 A, B, C, Pre-IPO, 해외투자 등 전 주기 프로그램들에서 VC 참여가 주를 이뤘다면, 이제는 시리즈 별 및 분야별로 분류하여 추후 IB, PE 등 FI 뿐만 아니라 SI 및 해외 펀드운용사들이 함께 맞춤형 투자주체로 참여함으로써 바이오 투자 생태계 전체의 ‘지속가능한’ 선순환 구조를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다.

협회는 이를 통해 최근 바이오 업계의 자생력을 복원하고, 지속적인 기술 발전을 위해 재무적 투자와 전략적 투자를 매칭시켜 나가는 맞춤식 지원 체계로 고도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바이오협회 이승규 부회장은 “바이오 기업인들과 전략적 투자자들을 한 자리, 한 시야에서 만날 수 있는 벤처 플레이그라운드를 통해, 바이오 기업인들의 기술협력과 전략적 투자자들의 생산적 투자가 만나는 플랫폼을 통해, 생산과 투자가 고도화되는 촉매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협회는 일방향이 아닌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바이오 기업인과 전략적 투자자 간의 허브 역할을 수행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Seed, Pre-A, A 라운드까지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14일 개최된 ‘골든 시드 챌린지(Golden Seed Challenge)’ 행사에 이어 11월 1일 한국거래소에서 진행되는 ‘스마트스타트’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거래소, 신산업투자기구협의회 그리고 다수의 국내외 투자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협회는 ‘벤처 플레이그라운드’ 플랫폼의 구체적 키비주얼과 세부내용 및 향후 일정을 단계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3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