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진, 색다른 표적항암제 개발 도전
파나진, 색다른 표적항암제 개발 도전
“화학연과 공동, 암 전이까지 억제하는 표적 항암제 개발 목표”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2.09.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나진 연구진이 연구개발(R&D)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파나진 연구진이 연구개발(R&D)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유전자 진단 전문기업 파나진(대표이사 김성기, 코스닥 046210)이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과 공동으로 표적 항암 신약 개발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양측은 14일 공동연구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파나진은 향후 ‘PI3K 저해제’를 포함한 다수의 카이네이즈 저해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해 기술이전까지 완료한 화학연 소속의 표적 치료제 개발 전문가 이계형 박사와 공동연구를 통해 혁신 신약(First-in class) 표적 항암 신약을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파나진 관계자는 이날 헬스코리아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표적 항암제 처방 전 동반진단의 필수 실시가 선진국부터 법제화되면서 표적 항암제의 신약 개발 단계부터 동반진단법 개발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신약 개발 전문가와 협력을 통한 공동연구의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현재 대표적인 표적 항암제는 암 세포의 성장, 분화 및 생존에 있어 중요한 신호 전달 경로의 활성화에 매개 효소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카이네이즈를 표적으로 해 억제하는 저해제이다.

파나진의 이번 연구는 특정 카이네이즈의 활성을 저해해 암의 성장과 전이를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에 대한 연구를 포함하며, 암 전이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신규 저분자 화합물 저해제의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 기전에 연관된 표적 항암제는 아직까지 개발된 바 없고, 특히 췌장암, 전립선암 등과 같은 ‘미충족 의료수요 분야(Unmet medical needs)’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시장 가치가 클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파나진 관계자는 “동반진단의 법제화에 따라 진단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갖고 있어도 글로벌 제약 기업에서 개발한 신약 대상의 동반진단에는 무조건 후발주자가 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당사가 동반진단 분야의 글로벌 선도 기업 중 하나임을 입증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래에는 진단과 치료가 더욱 밀접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될 것”이라며, “개인 맞춤형 의료 시장에서 진단뿐만 아니라 치료 분야까지 영역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투데이리포트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