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모넬라균 및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환자 증가세
살모넬라균 및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환자 증가세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2.07.2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하절기를 맞아 살모넬라균 및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환자가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보건당국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국 208개 표본감시기관에서의 2022년 28주(7월 3일~7월 9일)에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신고 환자 수는 총 136명, 살모넬라균 감염증 신고 환자 수는 104명으로, 18주(4월 24일~4월 30일) 이후 증가 추세에 있다.

하절기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아져 세균증식이 활발해지면서, 살모넬라균 및 캄필로박터균 등에 의한 장관감염증이 발생하기 쉽다. 질병청은 과거 발생 경향을 고려할 때 7월 말에서 8월 초까지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별 살모넬라균,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신고건수>

신고 주

살모넬라균 감염증(명)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명)

신고 주

살모넬라균 감염증(명)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명)

18주

(4.24.~4.30.)

25

22

24주

(6.5.~6.11.)

69

107

19주

(5.1.~5.7.)

28

37

25주

(6.12.~6.18.)

70

138

20주

(5.8.~5.14.)

38

67

26주

(6.19.~6.25.)

78

119

21주

(5.15.~5.21.)

55

73

27주

(6.26.~7.2.)

94

125

22주

(5.22.~5.28.)

48

68

28주

(7.3.~7.9.)

110

144

23주

(5.29.~6.4.)

59

88

29주(잠정)

(7.10.~7.16.)

104

113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살모넬라균에 노출된 달걀, 우유, 육류 및 가공품이, 캄필로박터균 감염증은 비살균 식품과 가금류가 주요 감염원이다. 이 식품들을 조리할 때 상온 방치 혹은 교차오염이 위험요인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껍질이 손상되지 않은 달걀을 구입, 냉장보관 해야 하며, 껍질을 깬 이후에는 빠른 시간 내에 충분히 가열‧조리해야 한다. 달걀의 겉표면은 살모넬라균에 오염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어, 달걀을 만진 이후에는 손을 씻어야 한다.

생닭의 표면에는 캄필로박터균이 존재할 수 있어, 생닭을 만진 이후에는 손을 씻어야 하며, 보관 시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고 내 가장 하단에 보관해야 한다. 식재료 세척은 가장 마지막에 하되 씻는 물이 튀어 다른 식재료가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개인위생 및 조리 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것도 중요하다.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충분히 익히거나,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 먹는 등 안전하게 조리된 음식물을 섭취해야 한다.

음식조리 시 식자재에 따라 도마, 칼 등의 조리도구를 구분하여 사용하고,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음식을 조리하지 않는 등 조리 위생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

➀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로 손 씻기

➁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기

➂ 물은 끓여 마시기

➃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기

➄ 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 조리하지 않기

➅ 위생적으로 조리하기

⑦ 칼, 도마 조리 후 소독하고 생선‧고기‧채소 도마 분리 사용하기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

 

살모넬라균 감염증 질의응답

1.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무엇입니까?

비장티푸스성 살모넬라균(non-typhoidal Salmonella)의 감염에 의한 급성 위장관염입니다.

2.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어떤 증상이 있나요?

주로 균 감염 6~72시간 후 경련성 복통, 발열, 메스꺼움, 구토, 두통의 증상을 보이며 며칠간 설사가 지속되어 이로 인한 탈수가 생길 수 있습니다. 드물게 소변, 혈액, 뼈, 관절, 뇌, 중추신경계로 침습적 살모넬라감염증으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3.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균에 오염된 음식을 먹어서 감염될 수 있습니다. 주로 날달걀, 덜 익힌 달걀 및 달걀 가공품, 오염된 육류, 육류가공품이 감염원인 식품이고, 살모넬라균에 감염된 동물이나 감염된 동물 주변 환경을 접촉하여 감염이 가능합니다. 또한 살모넬라균 감염증 환자를 통한 분변-구강 경로로 감염이 가능합니다.

4.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치료방법은 있나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5~7일 후에 회복되며, 탈수를 방지하기 위해 적절한 수분 섭취를 보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심한 설사, 심한 병증, 합병증의 위험이 있는 영아나 65세 이상, 면역저하자는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5. 살모넬라균 감염증은 어떻게 예방할 수 있나요?

①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습니다.(특히,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 교체 후, 식품섭취 또는 조리 전, 동물이나 애완동물을 만진 경우)

②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고 물은 끓여 마십니다.

③채소, 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습니다.

④설사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조리를 하지 않습니다.

⑤위생적으로 조리합니다.(칼, 도마 조리 후 소독, 생선·고기·채소 등 도마 분리사용 등)

 

캄필로박터균 감염증 질의응답

1. 캄필로박터 감염증(Campylobacterosis)은 무엇인가요?

캄필로박터 (Campylobacter) 세균에 의한 감염병으로 설사 질환의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입니다.

2. 캄필로박터 감염증은 어떤 증상이 있나요?

캄필로박터 감염 환자는 보통 설사, 발열 및 복부 경련이 있습니다. 설사는 메스꺼움과 구토가 동반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대개 노출 후 2~5일 이내에 시작되며 약 1주일 지속됩니다. 일부 감염된 사람들은 증상이 없습니다.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예: 혈액 질환에 의한 지중해 빈혈이나 저감마글로불린혈증, 에이즈 또는 일부 항암치료를 받는 사람)에 대해 캄필로박터는 때때로 혈류로 퍼져 생명을 위협하는 감염을 일으킵니다.

3. 캄필로박터 감염증은 어떻게 물과 음식을 오염시키나요?

닭, 소, 새 등 동물은 캄필로박터를 보균하고 있습니다. 캄필로박터는 동물의 장, 간 및 내장에서 옮길 수 있으며 동물이 도살되면 다른 식품으로 옮길 수 있습니다. 우유는 소의 유방에서 캄필로박터 감염이 있거나 분뇨로 오염될 수 있습니다. 소, 새 또는 다른 동물의 배설물은 토양이나 호수와 하천을 오염시키고 이로 인해 과일과 채소와 같은 다른 식품이 오염됩니다.

4. 캄필로박터 감염증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통해 전파됩니다. 주로 가공되지 않은 가금류 또는 이 품목의 다른 식품 오염으로 인한 것입니다. 닭요리 시 잘라내어 준비하는 도마가 샐러드나 과일과 같이 날 것 또는 가볍게 조리된 음식을 준비하기 전에 씻지 않으면 사람들이 감염될 수 있습니다. 또한 개나 고양이의 대변과의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캄필로박터는 사람 간 전파는 거의 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드물게 수혈하는 동안 사람들이 오염된 혈액에 감염될 수 있습니다.

5. 캄필로박터 감염증의 합병증은 무엇인가요?

캄필로박터 감염 환자의 5~20%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 1~5%는 관절염, 0.1%는 길랑-바레 증후군(GBS)을 일으킵니다.

6. 캄필로박터 감염증 치료방법은 무엇인가요?

캄필로박터 감염이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특별한 치료없이 회복합니다. 설사가 지속되는 한 환자는 경구 또는 정맥으로 수분을 보충합니다. 항생제는 혈액 질환에 의한 지중해 빈혈 및 저감마 글로불린 혈증, AIDS 또는 항암치료를 받는 사람들과 같이 면역체계가 저하된 환자에게만 필요합니다.

7. 캄필로박터 감염증은 예방 방법은 무엇인가요?

흐르는 물에 비누를 이용하여 30초 이상 올바른 손 씻기, 물과 음식물은 철저히 끓이거나 익혀서 섭취하는 것입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2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