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지수‧제약지수 어깨동무 하락 … 녹십자 30만 원대 무너져
의약품지수‧제약지수 어깨동무 하락 … 녹십자 30만 원대 무너져
  • 임대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7.28 16: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제 코스닥 시장에 데뷔한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가 18.18% 상승하며 주목을 받았으나 하루만에 하락세로 돌아서며 기가 꺾였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대현] 코스피 의약품지수와 코스닥 제약지수가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진단키트 등 주가 상승에 호재로 작용했던 요소들이 약발을 다한 모양새다.

28일 코스피 의약품지수는 전날보다 0.25% 내린 18,543.47으로 장을 마쳤다. 3일째 내리막이다. 상승 종목은 11개에 그쳤고 37개 종목이 하락했다.

대웅제약이 오전 한때 15.38% 급등한 18만 원을 기록하며 의약품지수 상승을 견인하는 듯했다.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중국 임상 3상 완료 소식과 현지 시장 진출 가시화에 힘입어 상승했던 주가는 이후 줄곧 매도 압박을 벗어나지 못하더니 결국 16만 4000원까지 밀린 5.13% 상승에 그쳤다.

녹십자는 3.32% 빠진 29만 1500원에 장을 마쳤다. 녹십자가 30만 원대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0월 29일(종가 29만 1500원) 이후 딱 9개월 만이다.  

녹십자는 30만 원 지지선이 깨지면서 3거래일 연속 내리막이다. 이달 들어 20거래일 동안 15거래일 주가가 빠졌다.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세에 흔들리는 모습이다. 개미가 매도물량을 받아내고 있지만 흐름을 반전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녹십자는 이날 의약품 종목 중 하락폭이 가장 컸는데, 녹십자홀딩스2우(-4.38%), 녹십자웰빙(-3.56%), 녹십자홀딩스(-2.32%), 녹십자엠에스(-2.29%), 녹십자랩셀(-2.05%), 녹십자셀(-1.24%)도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코스닥 제약지수는 흐름이 더 좋지 않다. 이날 제약지수는 1% 빠진 12,682.10을 기록했다. 9일째 하락이다. 24개 종목이 올랐지만 3배가 넘는 75개 종목이 하락했다.

코스피는 0.13% 오른 3,236.86를 기록했다. 전날 429억 원 순매수에 나섰던 외국인이 4212억 원 매도물량을 쏟아냈다. 기관이 3072억 원 매수로 주가를 떠받쳤다. 개인도 1329억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상한가를 기록한 넥스트사이언스(+29.98%) 포함 251개 종목이 올랐고, 범양건영(-10.21%) 등 590개 종목이 내렸다.

코스닥은 1.04% 내린 1,035.68으로 장을 마쳤다. 외국인과 기관이 3일 연속 동반 매도하며 주가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다. 이날도 외국인은 712억 원, 기관은 1685억 원어치를 팔았다. 개인만 2568억 원 순매수했다. 맥스트(+30%) 등 상한가 3개 종목을 포함 334개 종목이 올랐다. 해성옵틱스(-19.66%) 등 1015개 종목이 내렸다.

 

[28일 코스피 의약품지수 내 등락폭 상하위 10개 종목]

[28일 코스피 의약품지수 내 등락폭 상하위 10개 종목]

 

[28일 코스닥 제약지수 내 등락폭 상하위 10개 종목]

[28일 코스닥 제약지수 내 등락폭 상하위 10개 종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식왕 허가네 2021-07-28 18:35:32
대주주및 간부들은 찌라시풀고 고점에서 팔아 느긋하제.ㅎㅎㅎㅎ결과는 치료제 cmo 다 나가리고..ㅎㅎㅎㅎ한장 제바주의 끝판왕..진정한 주식왕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