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국산 백신 개발, 정부가 지원해야" … 청와대 국민청원
"제넥신 국산 백신 개발, 정부가 지원해야" … 청와대 국민청원
코로나19 백신 'GX-19N' 인도네시아 2/3상 승인

외국 백신 들어오자 주가 하락 … 행동 나선 주주들
  • 정우성
  • admin@hkn24.com
  • 승인 2021.07.13 09:43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X-19N [사진=제넥신]
GX-19N [사진=제넥신]

[헬스코리아뉴스 / 정우성] 제넥신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에 정부가 임상 비용을 지원하고 보급을 지원해달라는 국민 청원이 등장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임상 2/3상에 돌입하는 GX-19N의 성공을 바라는 소액 주주들이 행동으로 나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12일 ‘우리의 코로나 백신주권은 포기 하신 겁니까?’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제넥신의 임상 비용이 약 1500억원에 달한다는 점을 언급하며 "실패를 하더라도 과감한 투자가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올라온 ‘3상 지원해주세요’란 제목의 청원도 "정부에서 백신 지원에 조금만 더 관심을 가졌다면 이렇게 많은 외화를 낭비하며 외국 백신 수입을 위해 고생을 안 해도 될 수 있었다"면서 "국민이 국산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3상 승인(을 받을) 회사에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썼다.

 

[청와대 웹사이트 캡쳐]
[청와대 웹사이트 캡쳐]

청와대가 회사 이름은 블라인드 처리했지만 공통으로 제넥신과 GX-19N을 언급하고 있다. 제넥신이 정부에 3상 비용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 있어서, 소액 주주들도 국민 청원으로 힘을 보탠 것으로 해석된다. 13일까지 두 청원에는 각각 1200여 명과 800여 명이 동의한 상태다.

제넥신은 인도네시아 식약처(BPOM)가 코로나19 백신 ‘GX-19N’의 임상 2/3상 계획을 지난 7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 가운데서는 최초로 대규모 글로벌 임상을 시작한 것이다.

 

제넥신 최근 1년 주가 흐름 [자료=네이버 금융]
제넥신 최근 1년 주가 흐름 [자료=네이버 금융]

우선 제넥신은 인도네시아 2/3상을 동시 진행하고 현지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제넥신은 지난해 백신 개발 계획을 밝히면서 주가가 크게 뛰었다.

다만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제약사들의 백신이 국내에 공급되면서 기대감이 다소 낮아진 상태다. 현재 주가도 이 같은 투자 심리를 반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형기 2021-07-13 10:32:54
국내 안전한 백신 꼭 이루워냅시다
기자님! 자국 백신 더 심층 취재 부탁 드립니다

아카드 2021-07-13 10:21:46
기자님! 속이 다~ 시원합니다. 앞으로의 활동도 응원드립니다. ^^

나은아범 2021-07-13 10:20:50
백신주권도 말로만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이번에 꼭 국내 백신도 지원해서 국내 기업이 힘낼수 있게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정우성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박칠성 2021-07-13 10:20:44
백신주권을 확보합시다.

전경수 2021-07-13 10:19:33
후속기사 바랍니다

김도형 2021-07-13 10:17:01
기자님 감사합니다^^ 뼈때리는 기사 많이 내주시고 후속보도도 부탁드려요~성함만큼 멋지십니다~^^

강태일 2021-07-13 10:12:27
팩트폭격 감사합니다
발로뛰던 검색이던 이런 기자분가 많아야 나라가 발전합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