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면증이 알츠하이머·혈관성 치매 유발”
“불면증이 알츠하이머·혈관성 치매 유발”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백민석 교수 연구팀, 연구결과 발표 

알츠하이머 치매 확률 1.7배, 혈관성 치매 확률 2.1배 상승
  • 이슬기
  • admin@hkn24.com
  • 승인 2021.06.17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면증(Insomnia)

[헬스코리아뉴스 / 이슬기] 일상에서 겪는 피로와 스트레스로 인해 불면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런데 불면증이 알츠하이머병이나 혈관성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이색적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불면증이 지속될 경우 면역력이 약화되고 각종 정신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으나, 치매위험까지 높인다는 연구결과는 이례적이다. 

연세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신경과 백민석 교수 연구팀은 불면증과 알츠하이머 및 뇌혈관 치매 위험도와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2021년 5월호에 발표했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속의 아밀로이드베타 단백질과 타우단백질의 침착을 특징으로 하며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혈관성 치매는 뇌경색, 뇌출혈을 비롯한 뇌혈관의 문제로 인한 뇌손상을 특징으로 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이 질환은 알츠하이머 치매에 이어 두번째로 유병율이 높은 치매로 알려져 있다.

 

연세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신경과 백민석 교수
연세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신경과 백민석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데이터베이스(2007년~2014년)를 활용해 40세 이상 성인 남녀 중 불면증 환자군 279만 6871명과 대조군 559만 3742명을 기준으로 비교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불면증을 겪고 있는 환자 집단은 그렇지 않은 집단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 확률이 약 1.7배 높았으며, 혈관성 치매 발생 확률은 약 2.1배 높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또한 불면증과 치매를 동시에 앓고 있는 환자는 불면증이 없는 치매 환자에 비해 더 높은 장기요양기관 입소율과 사망률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민석 교수는 “불면증이 치매 발병률 높일 수 있다는 근거는 여러 연구를 통해 알려진 바 있었으나,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데이터를 활용한 전수조사로 불면증과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와의 관계를 동시에 분석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백 교수는 그러면서 “불면증은 치매 발병 그 자체 뿐만 아니라 진단 이후의 예후와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치므로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관심과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