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자가진단키트 조건부 승인에 휴마시스 단숨에 '상한가'
식약처 자가진단키트 조건부 승인에 휴마시스 단숨에 '상한가'
미 증시 급락에도 코스피 선전 ... 의약품지수·제약지수도 동반 상승
  • 이상훈
  • admin@hkn24.com
  • 승인 2021.04.23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마시스 신속 항원진단키트
휴마시스 신속 항원진단키트

[헬스코리아뉴스 / 이상훈] 23일, 의약품지수와 제약지수가 하루만에 동반 상승했다. 휴마시스는 식약처의 자가진단키트 조건부 승인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58포인트(+0.27%) 상승한 3186.10을 기록했다. 급락한 미국 증시 여파로 하락 출발했으나 우려와 달리 오름세로 전환하며 장을 마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0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자본이득세를 현행 20%에서 39.6%로 인상할 계획이라는 소식에 미국 증시는 급락했다. 국내 증시 역시 미국 증시의 영향을 크게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으나 생각보다 영향력은 크지 않았다.

투자자별 매매동향을 살펴보면 개인은 2405억원을 순매수했으며 외국인과 기관은 1117억원, 1306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23일 투자자별 매매동향
23일 투자자별 매매동향

3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했던 의약품지수는 전날 대비 169.34포인트(+0.92%) 오른 1만8496.77을 기록하며 모처럼 상승했다.

유유제약1우(+8.19%), 진원생명과학(+6.55%), 한미약품(+5.91%), 팜젠사이언스(+5.71%), 보령제약(+5.23%), 영진약품(+5.05%) 등의 종목들이 주로 올랐다.

파미셀(-4.31%), 대웅제약(-2.41%), 유나이티드제약(-2.02%), 동셩제약(-1.60%), 환인제약(-1.54%), 이연제약(-1.43%) 등은 하락했다.

 

23일 의약품지수
23일 의약품지수

코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1.11포인트(+0.11%) 상승한 1026.82로 마감했다. 제약지수 역시 172.05포인트(+1.30%) 상승한 1만3405.87을 기록, 모처럼 의약품지수와 제약지수가 동반 상승했다.

구성종목 중에선 상한가를 기록한 휴마시스 강세가 눈에 띄었다. 식약처의 자가진단키트 조건부 승인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식약처는 오늘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2종을 조건부 품목허가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가 품목허가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식약처가 허가한 2종 키트는 에스디바이오센서와 휴마시스 제품이다. 에스디바이오바이오센서 제품은 지난해 11월 임상적 민감도 90%, 특이도 96%로 전문가용 제조품목 허가를 받았으며, 독일, 네덜란드, 덴마크, 스위스, 포르투갈, 룩셈부르크, 체코 등 7개국에서 자가진단용으로 사용 중이다.

휴마시스 제품은 지난 3월 임상적 민감도 89.4%, 특이도 100%로 전문가용 허가를 받았으며, 체코, 덴마크, 오스트리아 등 3개국에서 사용하고 있다

휴마시스에 이어 제노포커스(+11.86%), 티앤엘(+11.82%), 씨젠(+9.69%), 한국유니온제약(+8.88%), 코미팜(+6.57%) 등도 상승 마감했다.

한국비엔씨(-8.42%), 한국파마(-5.98%), 나이벡(-5.40%), 이수앱지스(-4.90%), 휴온스(-3.69%),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3.39%) 등은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23일 제약지수
23일 제약지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