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피와 건강
코피와 건강
  • 조재훈
  • admin@hkn24.com
  • 승인 2021.04.2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는 건강에 대한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선생님들의 의견을 가공하지 않고 직접 게재하고 있습니다. 본 칼럼이 독자들의 치료 및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조재훈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조재훈] 반복적으로 코피가 나는 사람이 있다. 특히 요즘같이 날이 건조하고 쌀쌀한 날 자주 나는 경향이 있다.

코피가 나는 원인의 90%는 코 점막이 헐어서다. 코 점막에는 무수히 많은 미세혈관이 분포돼 있어 조금만 상처가 나도 쉽게 피가 난다.

특히 비염으로 점막이 짓물러 있거나, 점막이 얇은 아이들의 경우, 조금만 상처가 나도 쉽게 코피가 난다. 이럴때 부모님들도 은근히 걱정이 되게 마련이다.

코피의 대부분은 비중격 앞쪽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코피가 났을 때는 코 입구를 엄지와 검지 두 손가락으로 세게 눌러 압박하면서 몸을 앞으로 숙이고 10~15분 정도 있으면 대부분 멎는다.

문제는 10~15분 이상 코피가 계속 나는 경우다. 이럴땐 지체하지 말고 가까운 병원을 찾아보는 것이 좋겠다. 코피는 대부분 정맥이 터져서 나지만 동맥이 터진 경우 크기는 작아도 피가 많이 나고 쉽게 멈추지 않아, 전기로 지지거나 특수 거즈를 넣어 지혈 해야 한다.

성인의 경우에는 반복적으로 코피가 나더라도 큰 문제가 없지만, 아이들이나 노인은 저혈압 쇼크에 빠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잦은 코피의 원인으로는 드물지만 혈액질환이 꼽힌다. 혈우병이나 백혈병 환자는 혈액이 잘 응고되지 않기 때문. 따라서 코피가 자주 난다면 혈액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요즘은 심장이 좋지 않아 아스피린 같은 항응고제를 드시는 분들이 잦은 코피로 병원을 찾는다. 항응고제가 원인인 경우에는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약의 용량을 줄이거나 끊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

예방법은 없을까. 일반적으로 공기가 건조할 때 점막이 쉽게 헐면서 코피가 나기 때문에 가습기 사용이 도움이 된다. 코 속에 안연고나 바셀린 연고를 조금 발라주는 것도 좋다. [글 :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조재훈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