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등교 중단했더니 아동·청소년 ‘확찐자’ 급증”
“코로나19로 등교 중단했더니 아동·청소년 ‘확찐자’ 급증”
삼성서울병원 연구팀, 등교 중지 전후 검사결과 비교

신체 활동 줄었지만 식습관 등 생활습관 유지한 탓

“소아비만 적극 관리해야 대사성질환도 미리 예방”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1.04.1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등교 초등학생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코로나19로 아이들의 등교가 제약을 받으면서 ‘확찐자’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학령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체중 변화를 확인한 결과 등교 중지 이전보다 체중과 체질량지수(BMI) 등 비만 관련 지표가 모두 악화한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최연호·김미진 교수, 김은실 임상강사 연구팀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이 같은 내용의 연구논문을 게재했다.

연구는 비만을 진단받고, 2019년 12월부터 2020년 5월 사이 최소 두 차례 이상 병원을 방문한 만 6세에서 18세 사이 학생 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참여 학생들의 평균 나이는 12.2세로, 남학생이 70명(77.8%) 이었다. 이들의 평균 몸무게는 67.2kg으로 BMI는 26.7 kg/㎡였다. 

연구팀은 약 넉 달 간격으로 체중을 비롯해 비만 관련 지표들을 검사해 차이를 비교했다. 비만 아동을 대상으로 실제 검사를 진행해 코로나19의 간접영향으로 신체 변화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결과 등교 중지를 기점으로 비만 관련 모든 지표들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건강지표 악화 

평균 체중의 경우 71.1kg으로 4kg 가량 증가했을 뿐 아니라 BMI을 측정했을 때에도 앞서 보다 증가해 27.7kg/㎡로 나타났다. 성장기란 점을 감안하더라도 모두 정상 범위 밖이다.

대사증후군의 지표들 역시 덩달아 뛰었다. 

총콜레스테롤의 경우 160.3㎎/㎗에서 169.5㎎/㎗으로 올랐다. 중성 지방의 경우 126.7㎎/㎗에서 160.6㎎/㎗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공복혈당은 물론 간수치들도 등교 중지 이전 보다 모두 늘었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을 받었던 53명은 당화혈색소가 5.6%에서 6.9%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진단 받지 않았던 나머지 37명에게서는 당화혈색소 수치의 차이가 없던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대조를 보였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등교 중지 이후 바깥 활동은 현저하게 줄어든 반면 식습관을 평소 생활방식을 그대로 유지한 탓으로 풀이했다.

 

(왼쪽부터) 최연호 교수, 김미진 교수, 김은실 임상강사

연구팀은 “등교 중지 기간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함께 하며 신체활동을 늘리는 한편, 평소보다 식단 조절에 더욱 신경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비만과 함께 비알코올성 지방간 진단까지 받은 경우라면 의사와 함께 혈당 조절에 적극적으로 관심가져야 한다는 것. 

김미진 교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일이 많다 보니 소아비만을 일시적 현상으로 여기고 간과하기 쉽다”면서 “대사성질환이 동반될 경우 장기적으로 건강 문제를 일으키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헬코미디어
  •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5 2층
  • 대표전화 : 02-364-2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순호
  • 제호 : 헬스코리아뉴스
  • 발행일 : 2007-01-01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17
  • 재등록일 : 2008-11-27
  • 발행인 : 임도이
  • 편집인 : 이순호
  • 헬스코리아뉴스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이슬기 02-364-2002 webmaster@hkn24.com
  • Copyright © 2021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hkn24.com
ND소프트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