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투석 환자 골절발생 주의해야”
“혈액투석 환자 골절발생 주의해야”
대한신장학회 "척추골절시 심근경색증 발생위험 2배 높아"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2.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혈액투석 환자는 골절발생에 특히 주의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골절이 발생하면 심근경색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심근경색은 자칫 사망할 위험도 안고 있다.

대한신장학회 (이사장 양철우,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총 3만 8935명(혈액투석 환자 1만 1379명, 투석전 만성콩팥병 환자 2만 7556명)중 5057명(13%)에서 골절이 발생하였고, 이중 1431명(3.7%)에서 급성심근경색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척추골절이 발생한 혈액투석 환자는 비골절군에 비해 심근경색증 발생할 위험도가 2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투석 환자에서 골절과 급성 심근경색증이 상관 관계를 보이는 이유는 혈관 석회화와 뼈 강도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인자(고인산혈증, FGF-23 상승, 비타민D 감소, 부갑상샘기능항진증 등)들이 혈액투석환자에서 골절 뿐 아니라 심근경색증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투석 중 저혈압과 허혈성 손상 등이 추가적으로 심근경색증을 증가시키는 것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권영주 고려의대 구로병원 교수는 “만성콩팥병환자에서 골밀도를 포함한 뼈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욱 요구된다”며 “골절을 동반한 혈액투석 환자에서 급성심근경색증 발생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 교수는 그러면서 “투석 환자에서 골절 관리에 대한 기초자료 확립 및 심혈관계 질환과의 연관성을 시사하는 중요한 연구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대한신장학회 산하 만성콩팥병 미네랄-뼈질환 연구회 (회장: 노정우 한림의대 신장내과)는 ▲국내 투석 환자에서 골밀도 검사의 의의를 확인하고 골밀도 강화 표준치료 지침 ▲미네랄 지표 개선을 통한 혈관 석회화 관리지침 ▲혈관 석회화 진행을 완충하는 미량원소의 역할 확인 및 관리지침등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대한신장학회가 지원하는 협동연구과제로 이루어 졌으며, 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온라인으로 발표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