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호르몬이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유 방해”
“성호르몬이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유 방해”
아주대병원 김철호·박영옥 교수팀 연구결과

당뇨병 쥐 실험 통해 GnRH가 당뇨병성 족부궤양에 영향주는지 분석

GnRH가 NETosis 유발해 족부궤양 치료 방해한다는 사실 확인

“당뇨병성 족부 궤양, 새로운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어”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1.2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왼쪽)과 정형외과 박영욱 교수
아주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왼쪽)과 정형외과 박영욱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생식샘 자극 성호르몬인 성선자극호르몬(이하 GnRH, Gonadotropin-releasing hormone)이 당뇨병의 대표적 합병증인 ‘당뇨병성 족부 궤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당뇨병성 족부 질환은 당뇨병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발에 난 작은 상처도 낫지 않고 궤양으로 악화되면 발가락을 절단할 수도 있다.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팀(이윤상 · 강성운 박사)과 정형외과 박영욱 교수 공동연구팀은 성호르몬인 GnRH가 당뇨병성 족부 궤양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기 위해 동물실험을 실시했다.

연구팀은 당뇨에 걸린 생쥐에 상처를 내고 GnRH, GnRH antagonist(길항제, 두 가지 이상의 약물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한쪽 약물이 다른 약물의 효과를 감소시키거나 양쪽 약물의 효과를 상호 감소시키는 약물)를 상처부위에 처리해 GnRH가 당뇨병성 상처 치유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관찰했다.

관찰 결과 상처부위의 호중구(선천성 면역에 관여하는 세포)에서 GnRH 수용체가 발현했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호중구가 GnRH에 반응하며 GnRH의 처리시 호중구가 죽어가는 과정인 NETosis의 유도가 촉진됨을 여러 실험실내 실험(in vitro)을 통해 확인했다.

아울러 연구팀은 GnRH antagonist를 GnRH와 함께 처리시, NETosis의 유발이 억제된다는 사실도 여러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호중구는 병원체 감염시 가장 최전선에서 먼저 반응하는 선천 면역세포 중 하나로, 혈액 내 백혈구 중 50~70%를 차지할 만큼 흔한 세포다. 따라서 호중구의 사멸을 가져오는 NETosis의 촉진은 당뇨병성 족부 궤양의 주요 원인 중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당뇨병의 대표적인 합병증인 당뇨병성 족부 궤양의 원인으로 GnRH이 될 수 있고, 이를 조절함으로써 상처 치유가 잘 안돼서 생기는 당뇨병성 족부 궤양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GnRH는 뇌하수체 전엽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난포자극호르몬(FSH)와 황체형성호르몬(LH)를 분비하도록 자극하는 호르몬으로 지금까지 당뇨병과의 관계는 거의 밝혀져 있지 않았다.

김철호 교수는 “그동안 당뇨병성 족부 궤양에서 상처의 치유를 촉진하기 위해 조직 재생을 돕는 상피세포 성장인자 혹은 고압산소 치료 등을 이용해 왔다”며 “이번 연구는 GnRH antagonist를 통해 당뇨 환자의 상처를 빠르게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의 가능성을 제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GnRH impairs diabetic wound healing through enhanced NETosis(GnRH는 NETosis를 유발하여 당뇨병성 상처의 치유를 방해한다)’란 제목으로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Cellular & Molecular Immunology’ 2020년 8월호에 소개됐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지원사업(중견연구)의 연구비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