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보호사 국가시험 종이시험지 사라진다
요양보호사 국가시험 종이시험지 사라진다
국시원, 2023년부터 컴퓨터 기반 상시시험제도 도입

“평가방식 다양성 측면 매우 긍정적인 효과 가져올 것”
  • 박정식
  • admin@hkn24.com
  • 승인 2021.01.26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시험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오는 2023년부터 요양보호사 자격시험에서 종이시험지가 사라지고 ‘컴퓨터 상시시험(CBT)’이 도입된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원장 이윤성’)은 25일 국시원 홈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요양보호사 자격시험 시험방법 변경사항’을 공고했다.

공고에 따르면 2023년부터 현행 종이시험을 컴퓨터 시험으로, 연 4회(연 평균 24만여명) 치르던 ‘대규모 시험방식’을 매주(주당 5회) 상시로 치르는 ‘소규모 시험’으로 각각 변경한다.

국시원은 이번 시험방법 변경을 통해 요양보호사 자격시험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평가방법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선 전국 대도시를 중심으로 컴퓨터시험을 상시적으로 치를 수 있도록 ‘컴퓨터 상설시험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요양보호사에게 필요한 직무능력 평가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사진자료 문항, 멀티미디어문항 등 임상현장에 가까운 문항들도 단계적으로 출제할 계획이다.

컴퓨터 상시시험이 도입될 경우, ‘단순한 절차, 빠른 결과’ 등 응시자의 만족도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시험 전 과정(원서접수→출제→시행→합격자발표)이 컴퓨터 기반의 One-stop 체계로 이루어짐으로써 기존 종이시험보다 절차가 단순화되고, 합격결과도 신속하게 집계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국시원이 주관하는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CBT 도입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국시원은 지난 2019년 12월에 의사(2022년), 치과의사 및 한의사(2023년) 국가시험의 CBT 도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응시자가 적은 직종을 중심으로 단계적으로 CBT 전환을 검토하는 등 보건의료인국가시험에 CBT 도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윤성 원장은 “국가시험에 CBT가 확대 도입되고 있는 추세속에서 이번 요양보호사 시험방법 변경은 ‘컴퓨터 상시시험’이라는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 보건의료인국가시험의 평가방식 다양성 면에서 매우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