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지속형 주사제’ 초기 조현병에도 효과적
‘장기지속형 주사제’ 초기 조현병에도 효과적
분당서울대병원 김의태 교수팀, 환자 1166명 분석

발생 후 3년 미만 환자들, 상태 더욱 호전

초기환자 사회적 기능 회복능력도 뛰어나
  • 임대현
  • admin@hkn24.com
  • 승인 2021.01.25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대현] 정신분열증이라고 불렸던 조현병은 도파민, 세로티닌 등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이 깨져 생기는 뇌의 병이다. 보통 20대에서 30대 사이에 발생하며, 임상적으로는 과도한 의심과 불안, 수면장애, 사회관계의 단절, 학업 성적의 저하가 원인이 돼 나타나기도 한다.

조현병 치료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신경전달물질이 균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약물 치료가 중요한데, 꾸준하게 치료하면 충분히 조절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취업 및 사회생활 역시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치료시기가 늦어지거나 치료제 복용을 임의로 중단하게 되면 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건강한 사회인으로서의 복귀가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

때문에 조현병 치료는 발병 초기부터 적극적인 개입과 관리를 지향할 뿐만 아니라 장기간 치료가 가능한 형태로 발전하고 있는데, 그 중 주목할 만한 치료방법이 ‘장기지속형 주사제((LAI, Long-Acting Injection)’의 사용이다.

장기지속형 주사제는 항정신병약물을 한 달에 한 번, 혹은 세 달에 한 번 정도 주사를 맞더라도 치료 효과가 일정하게 유지되는 치료제로 약물이 근육에서 혈액으로 천천히 방출 될 수 있도록 만들어 졌다. 치료에 대한 순응도를 높이고 혈액 내 약물 농도가 일정할 뿐만 아니라, 매일 복용해야하는 경구약의 불편감을 감소시켜 편리성을 향상시켰다는 점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그렇다고 장기지속형 주사제가 모든 조현병 환자에게 사용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약물 치료를 임의로 중단하는 환자, 이로 인해 정신증이 계속해 재발되는 만성 조현병 환자에 대해서만 주로 사용되고 있다. 초기 환자의 경우 주사제의 처방과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점, 인체에 침습적인 방법으로 투여해야 하는 주사제의 이미지로 인해 주사제 보다 경구약 중심으로 치료가 진행돼 왔다.

그런데 ‘장기지속형 주사제’가 초기 조현병에도 효과적이며 이들의 사회적 기능도 향상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의태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의태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의태 교수팀은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조현병 치료 효과를 파악하기 위해 국내 105개 병의원에서 주사제 치료를 받은 116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현병 발병 기간에 따른 치료 결과를 분석했다.

우선 환자 그룹을 조현병이 발생한 기간에 따라 ‘3년 미만(240명)’, ‘3년 이상 10년 미만(442명)’, ‘10년 이상(484명)’의 세 그룹으로 분류하고, 각 그룹별로 장기지속형 주사제를 통해 증상이 얼마나 호전됐는지 치료 효과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세 그룹 모두 조현병 증상이 호전됐지만 특별히 발병 기간이 3년 미만인 초기 조현병 환자에서 더 호전되는 양상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장애회복 능력 및 사회적 기능 점수 역시 초기 조현병 환자가 만성 환자에 비해 더 두드러지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지속형 주사제 치료 기간에 따른 조현병 증상 평가 점수] 3년 미만의 초기 조현병 환자에서 증상이 유의하게 호전된 결과를 나타냈다.
[장기지속형 주사제 치료 기간에 따른 조현병 증상 평가 점수]
3년 미만의 초기 조현병 환자에서 증상이 유의하게 호전된 결과를 나타냈다. 
장기지속형 주사제 치료 기간에 따른 사회적 기능 평가 결과.3년 미만의 초기 조현병 환자에서 장애 회복 능력 향상, 사회적 기능이 높아진 결과를 나타냈다.
[장기지속형 주사제 치료 기간에 따른 사회적 기능 평가 결과]
3년 미만의 초기 조현병 환자에서 장애 회복 능력 향상, 사회적 기능이 높아진 결과를 나타냈다.

연구를 주도한 김의태 교수는 “지금까지 장기지속형 주사제 치료 대부분을 만성 조현병 환자에게만 적용해 왔었는데, 초기 환자에서 더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인 결과는 상당히 고무적이었다”며 “앞으로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역할이 보다 중요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미국정신의학저널 ‘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 1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