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의사 국시 실기시험 상‧하반기 2회 실시 ... 복지부, 의대생 구제책 발표
내년 의사 국시 실기시험 상‧하반기 2회 실시 ... 복지부, 의대생 구제책 발표
"상반기 시험은 공공의료 강화, 필수 의료인력 확충 위해 1∼2월 시행"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3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정부가 올해 여름 의사파업때 실기시험에 미응시한 의대생들에 대한 구제대책을 내놓았다. 보건복지부는 내년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상‧하반기로 나누어 2회 실시하기로 하고, 상반기 시험은 1월 말 시행할 것이라고 구랍 31일 밝혔다.

복지부는 △공공의료 강화 대책의 차질없는 시행, △필수의료 분야의 의사인력 확충, △취약지 의료공백 방지를 위한 기존 의사인력 배출이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복지부는 지난 12월 13일 '공공의료체계 강화방안'을 통해 지방의료원 추가 신설, 70개 진료권별 중증‧응급‧감염병 대응이 가능한 지역완결적 의료체계 확립 등 2025년까지 공공의료 기반(인프라)을 확충해 나가기로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의정협의를 통해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에 대하여 구체적 논의를 시작했다. 국민 누구나, 어느 지역에서나 질 높은 의료이용이 가능하도록 지역의료 육성, 필수의료 지원대책 및 적정 인력 확보방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복지부는 “지난 8월 의사단체 집단행동에 의대생이 참여하면서 2700명이 실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음에 따라 신규의사 공백이 생기고, 공중보건의는 약 380명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구제대책 마련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공중보건의는 공공의료기관과 취약지의 필수의료 제공을 담당하고 있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실질적인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복지부는 강조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중‧장기적인 공공의료 강화와 필수의료 확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내년도 실기시험 실시 방안을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도 실기시험은 상·하반기로 나누어 실시하고, 상반기 시험은 최대한 앞당겨 1월에 시행한다.

따라서 내년에는 당초 인원 3200명과 응시취소자 2700여 명을 합하여 6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기시험을 진행하게 된다. 참고로 지난 8월 의대 4학년의 응시 취소 사태로 423명이 2020년 실기시험에 최종 응시한 바 있다.

복지부는 내년 1~2월 실기시험 응시 후 의사면허 취득자에 대한 인턴전형 시 지역‧공공의료 분야 인력충원 시급성을 고려하여 비수도권‧공공병원 정원의 비중을 확대할 계획이다.

2020년 실기시험 응시자와 2021년 상반기 응시자를 구분하여 2021년 1월 말, 2월 말에 각각 모집한다. 

참고로 2020년 실기시험 응시자 대상 인턴 정원은 1200명, 2021년 상반기 실기시험 응시자 대상 인턴 정원은 2000명이다.

2021년 상반기 응시자를 대상으로 하는 인턴 모집에서는 비수도권과 공공병원의 정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당초 비수도권 40%, 공공병원 27%에서 비수도권 50%, 공공병원 32%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이기일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의사 국시 문제 관련해서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불편을 드려 매우 죄송하다”며 “공공의료 강화대책의 차질 없는 시행, 필수의료인력에 대한 의료계와의 협의 진전 등에 따라 의료 취약지 지원을 위해서 내년도 의사 국가시험 실기시험을 조속히 시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