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성 체질량 지수(BMI)가장 높다
30대 남성 체질량 지수(BMI)가장 높다
BMI지수 25이상 비율 30대 남성 49.5% ··· 30대 여성은 20%

여성은 70대가 40.9%로 가장 높아, 20대 이하 여성 최저
  • 박민주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30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민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간·배포한 '2019 건강검진 통계연보'에 따르면, BMI지수가 25를 넘는 비율이 남성의 경우 43.9%, 여성의 경우 27.7% 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녀 합산 시 BMI 25 이상 비율은 36.2%였으며, 30 이상은 남성 6.6%, 여성 4.7%를 기록했다. 

BMI지수란 몸무게(kg)를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비만을 판단하는 기준 중 하나다. 

남성의 BMI 25이상 비율은 30대가 49.5%로 가장 높았으며 40대는 48%, 50대는 43.5%로 뒤를 이었다. 80대 이상은 27.3%로 가장 낮았다.

여성의 경우 70대가 40.9%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36%, 50대 29% 순이었다. 20대 이하는 16.5%로 남녀 전체 연령 중 가장 낮았다. 

최근 5년간 문진결과, 남녀 전체에서 BMI지수 25 이상 비율은 2014년 32.8%, 2015년 34.1%, 2016년 34.9%. 2017년 36.%9, 2018년 38.2%로 꾸준히 상승했지만 2019년에는 36.2%에 그치며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