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간호사 긴급 모집에 4일 만에 1410명 지원
코로나19 간호사 긴급 모집에 4일 만에 1410명 지원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14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코로나19 현장 파견 모집에 지원한 간호사가 141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간호협회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본부장 신경림 간호협회장)에 따르면 14일 오후 3시 기준으로 1410명의 간호사를 모집했다.

앞서 대한간호협회는 12월 10일부터 수도권 선별진료소 근무 및 코로나19 환자치료 등을 위한 간호사 긴급 모집을 실시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은 “코로나가 재유행하는 위기의 순간에 우리 간호사 여러분이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자원해 코로나에 지친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며 “인력부족의 어려움 속에서도 고군분투 하시는 간호사 여러분에게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대한간호협회로 접수된 지원 현황에 따르면 수도권 임시 선별진료소 근무를 신청한 간호사는 296명이고, 코로나19 환자 치료 등에 파견을 희망한 간호사는 1114명이다.

간호협회가 지난 10일, 150개의 임시 선별진료소 개설을 위해 긴급 모집을 실시한 이후 하루 만에 296명의 간호사가 신청했다. 이들은 희망지역에 따라 14일부터 근무에 들어간다. 코로나 19 치료 등을 위한 간호사와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의 선별진료소에 근무할 간호사도 상시 모집하고 있다.

이번 지원자 중 유휴간호사가 전체의 50%를 차지하며 높은 지원율을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환자진료와 관련해 근무 경험이 있는 간호사는 전체의 26%에 달했다. 현재 재직 중이지만 휴가 등을 사용해 현장에 참여하겠다는 간호사도 25.1%로 조사됐다.

9년간 간호사로 근무하다가 퇴직한 울산 지역의 A 간호사는 “위험한 데를 왜 가려고 하느냐는 부모님들의 만류에도 간호사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소식을 듣고 신청하게 됐다”며 “나와 가족 그리고 이웃을 위해 코로나 퇴치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코로나가 유행할 때 파견된 경험이 있는 B 간호사는 “코로나 환자를 돌본 경험이 있는 내가 한 번 더 가는 게 낫다”며 “당시 현장 경험을 활용해 의료현장을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전국 코로나19 모집에 참여해주신 회원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대한간호협회는 향후 코로나 현장간호사의 안전과 자체인력에 대한 보상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원을 희망하는 간호사는 협회 홈페이지(www.koreanurse.or.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문의(02-2260-2573).

 

자료사진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