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세라믹 소재 3D프린팅 인공 광대뼈 이식 효과 탁월”
“바이오세라믹 소재 3D프린팅 인공 광대뼈 이식 효과 탁월”
중앙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의룡 교수팀 연구성과

시지바이오社 개발 ‘이지메이드(Easy-made)’, 광대뼈 결손 환자 8명에 이식

6개월 후 종합평가, 골융합·고정상태·환자 만족도·안전성 모두에서 합격점

향후 안면기형, 두개골 결손 등 다양한 이식 재건 치료에 이용 기대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14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의룡 교수
중앙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의룡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금속이 아닌 바이오세라믹 소재로,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만든 인공 광대뼈 이식의 효과와 안정성이 입증됐다.

중앙대학교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의룡 교수팀은 광대뼈 결손으로 재건이 필요한 8명의 환자에게 시지바이오社에서 바이오세라믹 소재의 3D프린팅 공정 기술로 개발된 환자 맞춤형 3D프린팅 인공 광대뼈 ‘이지메이드(Easy-made)’를 이식해 광대뼈를 재건 수술했다.

이후 연구팀은 수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CT를 통해 임플란트와 뼈 사이의 ▲골융합 ▲고정상태 ▲환자 만족도 ▲안전성 등을 종합 평가했다.

평가 결과 인공 광대뼈의 골융합율은 100%로 주변의 골융해는 관찰되지 않았으며, 수술 직후와 비교해도 뼈에 더 가깝게 부착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수술 후 부작용은 없었으며 환자의 만족도 평가점수도 10점 만점에 9점으로 나타났고, 모든 환자가 수술 결과에 심미적이고 기능적인 측면에서 만족도가 높았다.

보통 뼈 질환을 치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환자 자신의 뼈를 얻어 결손 부위에 이식하는 자가골 이식술이 표준 치료법이지만, 자가골 채취로 인한 해당 부위의 장애 및 불편감 등의 합병증 위험으로 인해 감소 추세에 있다.

연구를 이끈 이의룡 교수는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 티타늄 등 금속 소재의 3D프린팅을 이용한 맞춤형 보형물이 개발되어 이식에 활용하고 있지만, 금속의 라는 특성 때문에 CT 등 영상촬영에서 판독 정확도가 떨어졌다”며 “이번에 시지바이오에서 만든 인공광대뼈로 해당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연구를 시행해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그러면서 “이번 수술에 적용된 소재는 금속 소재와 달리 영상학적 판독 정확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이러한 장점 덕분에 3D 프린팅을 이용해 통한 환자에게 딱 맞는 인공 광대뼈로 제작할 수 있어, 높은 골유합율과 더불어 환자의 만족도도 높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성과를 근거로 새로운 소재를 광대뼈 결손에 대한 이식 재건뿐만 아니라 안면기형, 두개골 결손 등 향후 다양한 이식 재건 치료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 결과는 ‘결손 광대뼈 재건을 위한 3D프린트 바이오세라믹 임플란트의 효과와 안전성 평가 임상시험(A Clinical Trial to Evaluate the Efficacy and Safety of 3D Printed Bioceramic Implants for the Reconstruction of Zygomatic Bone Defects)’라는 제목으로 국제학술지 ‘머티리얼즈(Materials)’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