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 없이 3개월 이상 배가 아프다면 ‘기능성 소화불량’ 의심
이유 없이 3개월 이상 배가 아프다면 ‘기능성 소화불량’ 의심
  • 최수인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1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화기내과 최수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최수인] 기능성 소화불량증이란 내시경 검사나 영상 촬영 검사, 혈액 검사 등에서 특별한 이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상복부(명치부위) 통증, 상복부 쓰림, 조기 만복감(일찍 배가 불러 평소 식사량을 마치기 어려움), 불쾌한 식후 포만감 등의 다양한 증상이 만성적으로 나타나는 경우에 내리게 되는 진단이다.

위와 같은 증상이 만성적으로 일정 기간 이상(6개월 이전에 발생하여 적어도 3개월 이상) 지속되면 진단을 내리게 되는데, 환자의 연령과 가지고 있는 기저 질환 등을 토대로 추가적인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체중감소나 황달, 혈변, 잠에서 깰 정도의 통증, 최근 증상의 악화 등 경고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내시경을 포함한 영상 검사가 필요할 수 있다.

아직까지 기능성 소화불량증의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할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위의 배출 능력 저하나 위 일부가 이완이 잘 안 되는 경우, 위장 감각이 과도하게 민감한 경우, 뇌와 위장간 신경계의 조절 이상, 위 장관의 감염이나 염증, 불안이나 우울증 등의 정신 심리적 요인이나 스트레스 등이 관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환자가 호소하는 증상이 다양하고 원인이 복합적이므로 증상과 원인을 잘 살펴보고 환자 개개인에게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증상을 교정할 수 있는 약물치료(위산 분비 억제제, 위장관 운동 촉진제, 위저부 이완제) 등이 사용될 수 있고 불안감이나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요인이 동반되어 있는 경우 저용량의 항우울제가 도움이 되기도 한다.

기능성 소화불량증과 음식의 연관성이 뚜렷하지는 않지만 증상을 유발하는 음식을 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커피나 매운 음식, 고지방식을 피하고 과음과 흡연을 삼갈 것을 권장한다. 환자 개인마다 먹고 난 뒤 속이 편한 음식과 불편해지는 음식이 다르기 때문에 일부러 남들이 좋다는 음식을 억지로 섭취하지 말고, 음식 다이어리 작성과 같은 습관을 들여 자기에게 맞는 음식을 찾고 맞지 않는 음식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 :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화기내과 최수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