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과 싸우는 의사 이대목동병원 장윤경 교수
시간과 싸우는 의사 이대목동병원 장윤경 교수
뇌졸중 환자 치료 ‘골든타임’ 사수 위해 혈전제거술 직접 집도

환자 위해 "나라도 하자" 라는 생각에 직접 연수까지 받아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1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중순, 서울 양천구 소재 한 백화점에서 쇼핑 중이던 83세 김모 할머니는 갑자기 “팔다리에 힘이 빠진다”며 주저앉았다. 고혈압, 당뇨 등 지병이 있고 심장 혈관 질환으로 한 달 전 심장 스텐트 시술까지 하는 등 건강이 좋지 않았던 터. 상태는 점점 악화돼 오른쪽 팔다리가 마비됐고 언어 장애, 의식 장애까지 나타났다. 김 할머니는 곧장 이대목동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에 온 지 30분 만에 신속하게 약물(혈전 용해제)이 투여됐고 신경과 장윤경 교수가 지체 없이 혈관 내 혈전 제거 시술을 시행했다. 의료진과 보호자측의 신속한 대응 덕분에 김 할머니는 뇌졸중 치료 ‘골든타임’(증상 발현 후 3시간 이내)을 지킬 수 있었다. 시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김 할머니는 시술 1주 후 걸어서 퇴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위의 사례에서 보듯 뇌졸중이나 뇌경색 등 뇌혈관질환은 시간과의 싸움에서 이기는 것이 관건이다. 보통 뇌경색으로 응급실에 실려 온 환자에게 뇌혈관 CT를 통해 막힌 뇌혈관을 확인하고 즉시 혈전용해제를 투여한 뒤 ‘혈전 제거술’을 실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혈전 제거술이란 허벅지 쪽 대퇴동맥에 가느다란 관을 뇌혈관까지 집어넣어 혈전을 빼내는 시술이다. 정식 수술이 아니라 전신 마취가 아닌 부분 마취로 가능하고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

혈전 제거술은 대부분 영상의학과나 신경외과의가 집도하지만 이대목동병원 장윤경 교수는 신경과 교수로서는 보기 드물게 직접 혈전 제거술을 집도한다. 그는 직접 뇌혈관중재시술을 연수 받아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의 신경중재치료 인증의를 획득했다.

장 교수는 “혈관 내 혈전 제거시술은 응급 시술로 시행해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전공을 기피하는 경우가 많다”며 “환자를 살리기 위해 ‘나라도 하자’ 라는 마음으로 직접 혈전 제거술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장윤경 교수

장 교수는 관련성과를 인정받아 최근 열린 ‘2020 아시아·태평양 뇌졸중 학술대회’(Asia-Pacific Stroke Conference)에서 우수연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뇌졸중은 세계적으로 장애 유발 요인 1위 질병이다. 뇌졸중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간’이다. 치료에 소요되는 5~10분 차이로 엄청난 후유 장애가 생기는 대표적 질환이다.

뇌졸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뇌경색은 최대한 빨리 막힌 혈관을 뚫는 치료를 통해 뇌의 괴사를 막아야 후유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다. 관련 학계는 “혈관이 막힌 지 최소 6시간 이내에는 치료를 시행하라”고 권고한다.

뇌졸중의 가장 흔한 증상은 편측마비(몸의 한쪽이 움직이지 않는 상태)다. 수저나 컵을 쥐고 있지 못하고 떨어뜨리거나 한쪽 팔,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 않고 움직일 수 없는 상태가 지속되면 뇌졸중을 의심해야 한다.

뇌졸중 증상이 나타나면 한시라도 빨리 혈전용해제를 투입해 막힌 혈관을 투여해야 하는데 장 교수는 “혈전용해제는 4시간 반 이내에 투입해야 효과적이므로 가급적 3시간 이내에 병원에 도착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특별히 원인이 없는 뇌경색의 경우 진단이 어려울 수 있지만 그럴 경우 의료진 권고에 따라 최대한 자세한 검사를 받아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기온이 내려가면 몸의 혈관이 급격히 수축되고 혈압이 상승하기 때문에 뇌졸중이 많이 발생한다. 신속한 치료를 위해 가까운 병원을 숙지하고 조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에 연락하여 응급실로 가야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