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예방 백신 4천만 명분 우선 확보
정부, 코로나19 예방 백신 4천만 명분 우선 확보
전국민 85% 접종 물량 ... 집단면역 형성에 큰 도움
  • 이순호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백신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정부가 코로나19 예방 백신 4400만 명분을 1차로 선구매하기로 했다. 전체 국민의 85%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다.

정부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우리 국민들에게 투여할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백신 확보 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가 우선 구매할 예정인 코로나19 백신은 다국가 연합체인 코박스 퍼실러티(COVAX Facility)에서 약 1000만 명분(2000회분), 글로벌 백신 제약기업에서 약 3400만 명분(6400만회 분) 등 총 4400만 명분이다. 백신은 1인당 2회 투여를 기준으로 한다.

글로벌 제약사를 통해 들여올 예정인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와 화이자(Pfizer), 모더나(Moderna)가 각각 2000만 회분이고, 얀센(Janssen)은 400만 회분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지난 6월 말부터 관계부처 및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백신 도입 특별전담팀(TF)’를 구성했고, 7월부터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등 백신 개발 선두에 있는 글로벌 기업들과 백신 구매를 위한 협의를 지속해왔다.

정부의 이런 노력 덕분에 아스트라제네카와는 이미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정부는 나머지 기업과도 구속력 있는 구매 약관 등을 체결해 구매 물량 등을 확정했다.

정부는 1차로 구매하는 코로나19 백신 4400만 명분을 내년 1분기(2·3월)부터 단계적으로 도입, 국민들에게 접종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백신은 일반적으로 사회구성원의 70% 이상 접종을 완료해야 집단 면역을 형성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집단면역을 형성했다는 것은 코로나19가 더 이상 주변으로 감염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정부가 1차로 구매예정인 코로나19 백신은 5178만 명에 달하는 한국 국민의 95%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어서 계획대로 접종이 이뤄지면 집단면역을 형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이 아직 개발 완료 전 단계이고, 백신 접종 과정에서 부작용 등 성공 불확실성이 여전히 있는 만큼 국민 건강과 안심을 위해 당초 정부에서 발표한 3000만 명분 보다 더 많은 백신을 선구매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