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첨가물을 우울증 치료제로 판매한 업자 적발
식품첨가물을 우울증 치료제로 판매한 업자 적발
허브 캡슐 밀수입해 만병 통치약으로 둔갑시켜 판매하기도

코로나19 중 세미나 개최··· 약 6억원 불법이득
  • 박민주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8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첨가제를 우울증 치료제로, 불법 밀수입한 허브캡슐을 만병통치약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업자들이 적발됐다.
식품첨가제를 우울증 치료제로(왼), 불법 밀수입한 허브캡슐을 만병통치약으로(오) 둔갑시켜 판매한 업자들이 적발됐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민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첨가물을 우울증에 효능이 있는 것 처럼 홍보해 음료수처럼 마시도록 광고하고, 불법 밀수입한 허브 캡슐을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둔갑시켜 판매한 방문판매업자 5명을 식품위생법 등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사 결과 이들은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 거품제거(규소수지)와 산도조절(탄산나트륨, 탄산칼륨, 염화칼륨)용 식품첨가물을 방문판매업체 회원 등에게 물에 타서 먹거나 원액으로 직접 섭취하도록 광고해 판매, 약 6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판매업자 A씨는 코로나19 상황에도 회원들을 상대로 세미나를 개최해 식품첨가물이 우울증 및 불면증 치료에 효능·효과가 있는 것 처럼 광고해 판매했다. 식품첨가물을 직접 섭취하도록 제조·판매했으며 규소수지 사용기준을 표시하지 않고, 원재료를 허위로 표시하는 등 식품위생법을 위반했다. 

판매자 B씨는 진통제(멜록시캄) 및 스테로이드(덱사메타손) 성분이 들어 있는 인도네시아산 허브 캡슐을 만병통치약으로 둔갑시켜 즉석에서 식품첨가물과 함께 섭취하도록 끼워 파는 방식으로 판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