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 표준 됐다
‘K-방역’ 감염병 진단기법, 국제 표준 됐다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첫 번째 성공사례 탄생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 위한 유전자 증폭방식 검사기법 관련 국제표준 선도
  • 김동석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김동석] 우리나라가 제안한 유전자 증폭 방식(RT-PCR) 감염병 검사법이 처음으로 국제 표준으로 채택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우리나라가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한 코로나19 등 감염병 진단검사기법 관련 국제 표준이 지난 2일 제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표준 제정은 올해 6월 정부가 발표한 'K방역 3T 국제표준화 추진전략' 이후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에 성공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지난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이 잇따라 유행하면서 국내외에서 감염병 진단검사 기법 관련 국제표준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우리나라는 산업표준 전문위원회가 국제표준안을 마련해 ISO에 제안하며 국제표준화를 추진했다.

이 안이 지난 10월 최종 국제표준안(FDIS) 투표에서 전원 찬성으로 통과됐으며 회원국 간 최종 조율을 거쳐 국제표준으로 등록됐다.

제정된 국제표준은 RT-PCR 방식의 코로나19 등 감염병 체외진단검사 수행 검사실의 운영 절차와 방법을 정의한 것이다. 코로나19 진단키트에 적용된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법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검사에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우리 기업의 코로나19 진단키트 등 수출이 활발한 가운데 이번 국제 표준 제정이 우리나라 진단제품의 국제 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