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세계 첫 사용승인
영국,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세계 첫 사용승인
  • 이순호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백신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영국 정부가 세계에서 처음으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CNN, BBC 등 다수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2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하라는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의 권고를 수용했다. 이에 따라 다음주부터는 영국 전역에서 코로나19 백신 투약이 가능할 전망이다.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은 세계에서 영국이 처음이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MHRA가 신중하게 평가하고 영국인을 보호하기 위한 행동에 적시에 나서준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추가 백신 사용 승인을 기대하면서 고품질의 백신을 전 세계에 안전하게 공급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