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 당뇨병에도 관여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 당뇨병에도 관여
부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강선미·박정현 교수팀 공동연구

“인슐린 분비 베타세포 노화 강력히 억제 및 보호”
  • 박원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백병원 박정현 교수(왼쪽)와 강선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일반적으로 알려진 남성의 성기능 외에도 당뇨병의 발병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졌다. 이 호르몬이 인체의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췌장 베타세포(β-cell)의 노화와 사멸을 억제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강선미·박정현 교수팀의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배양된 INS-1 베타세포에 과산화수소(H2O2)를 주입하는 실험을 통해 테스토스테론(DHT)과 산화스트레스의 상호 연관성을 분석했다. 과산화수소를 주입한 베타세포는 산화스트레스로 인해 노화 및 사멸 정도가 증가했고, 이후 테스토스테론을 투입하여 그 변화를 관찰했다.

연구결과 테스토스테론은 베타세포를 치명적인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하는 강력한 효과를 나타냈다. 세포 사멸의 정도를 현저히 떨어뜨리고, 인슐린 분비 능력을 회복시킬 뿐만 아니라 산화 스트레스에 의해 가속된 베타세포의 노화도 강력히 억제함을 확인했다.

 

세타세포 실험
베타세포 실험

테스토스테론은 일반적으로 남성의 성적 발달 및 성 기능에 관련된 것으로 알려진 대표적인 남성호르몬이다. 하지만 현재는 그 이외의 다양한 생명 현상들에도 관여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여러 다양한 연구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통해 테스토스테론이 남성의 성적 성숙 및 성 능력과 관계된 기능과는 상관없이,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고 당뇨병의 발병 및 진행과 밀접하게 관련된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세포의 노화를 강력하게 억제하고 보호할 수 있을 밝혀냈다.

강선미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와 관련,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감퇴된 노령층에서 특히 당뇨병의 발생이 높음을 증명하는 기전 중의 하나로 평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현 교수는 “남성호르몬 대체요법이 성선기능저하증(성호르몬 분비 저하)이 있는 남성에서 사망률을 감소시킬 수 있음이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증명되고 있다”며 “테스토스테론이 당뇨병의 치료 효과 및 경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연구는 향후 항노화 치료에 있어서도 남성호르몬의 의미를 한 번 더 들여다 볼 수 있는 중요한 결과로 사료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Testosterone Protects Pancreatic β-cells from Apoptosis and Stress-Induced Accelerated Senescence”라는 제목으로 국제 SCI(E) 학술지 ‘World Journal of Men's Health’ 2020년 11월 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