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외상 환자 1년간 3만여명 발생… 5명 중 1명은 사망
중증외상 환자 1년간 3만여명 발생… 5명 중 1명은 사망
2018년 119구급대 이송 중증외상환자는 3만 2237명

중증외상환자(의무기록을 조사한 3만 34명) 중 중등도 이상 장애 22.0%

발생기전은 운수사고(46.7%), 추락 및 낙상(40.3%)이 다수
  • 김동석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김동석] 질병관리청은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발생한 중증외상 환자가 3만여 명으로 사망 비율은 18.4%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청장 정은경)은 이같은 현황을 담은 중증외상 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중증외상은 운수사고, 추락ㆍ미끄러짐 등으로 인한 외상 환자 중에서 저혈압, 의식저하, 호흡이상 상태를 보였거나 소방청 병원전단계 중증외상 선별기준에 근거해 구급대원이 중증외상으로 판단한 경우이다.

질병관리청이 공개한 ‘2018년 중증외상환자’는 총 3만 2237명으로 인구 10만 명 당 62.8명이었다. 성별로는 남성(2만 2148명, 68.7%)이 여성(1만 84명, 31.3%)보다 두배 이상 많았고 연령별로는 50대(5924명, 18.4%)가 가장 많았다.

시ㆍ도별로는 서울 6488명, 경기 5578명으로 중증외상환자가 다수 발생했으나 인구 10만 명당 수는 충북 127.4명, 대전 115.7명, 강원 102.6명 순이었다.

중증외상의 발생 경위는 운수사고(46.7%)와 추락 및 낙상(40.3%)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고 발생 장소는 도로(43.4%), 집(17.0%) 등이었다.

응급실로 이송된 중증외상환자 중 18.4%가 사망했으며, 생존자 4명 중 1명은 중등도 이상의 장애가 남았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지역사회기반 중증외상조사가 지속적으로 실시돼 지역마다 가지고 있는 고유의 위험요인과 개선과제를 도출하고 예방관리 대책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도별 2018년 중증외상 환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