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물의 난임 치료 효능 분석… 경희대 연구팀
한약물의 난임 치료 효능 분석… 경희대 연구팀
구기자, 토사자, 복분자, 차전자, 오미자 등 오자연종환 외 한약물 분석

경희대 연구팀, 산화스트레스 조절 통한 한약물 난임 치료 효과 SCIE급 저널 게재
  • 김동석
  • admin@hkn24.com
  • 승인 2020.12.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다빈, 노승진 학생, 김봉이 교수, 고아라, 박민정 학생
왼쪽부터 김다빈, 노승진 학생, 김봉이 교수, 고아라, 박민정 학생

[헬스코리아뉴스 / 김동석] 남녀불임과 난임에 효능이 좋은 한약물을 국내 대학 연구팀이 분석하고 정리했다.

경희대학교(총장 한균태)는 한의과대학 김봉이 교수 연구팀이 불임과 난임을 치료하는 한약물의 기전을 정리했다고 1일 밝혔다. 불임은 피임을 하지 않은 정상적인 부부 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에 임신이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불임과 난임의 차이는 임신을 할 수 없는 이유가 명확한지에 대한 여부로 구분된다. 다양한 한약재 처방을 불임과 난임 치료에 사용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생리학적 기전이 많이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연구팀은 향후의 연구와 임상실험에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리뷰 논문을 발표했다. 논문은 ‘Role of Antioxidant Natural Products in Management of Infertility: A Review of Their Medicinal Potential’라는 제목으로 SCIE급 국제 학술지인 <Antioxidants>(JCR Q1, 영향력 지수 5.014)에 지난 10월 게재됐다.

한의과대학 재학생들로 구성된 연구팀은 최근 5년간의 동물실험(in vivo), 세포실험(in vitro) 연구를 분석해 불임 치료 효능을 파악했다. 다양한 한약물이 남녀불임(Infertility)을 유발하는 산화스트레스(Oxidative Stress)로부터 생식체계를 보호하고 불임을 예방한다는 내용에 집중했다. 산화스트레스는 환경호르몬이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몸 자체에서 생성되는 반응물질 중 하나다.

연구팀은 또 남성 불임과 관련해 81개의 연구 결과를 수집했다. 이 중 식물 종류의 한약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75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연구팀이 선별한 논문에서는 다양한 한약물이 정자의 양과 형태, 운동성을 정상화하고 부고환의 기형 등 기능적 이상을 회복시킨 것으로 나타나 있다.

연구팀의 분석 결과, 난임 치료에 주로 사용되고 있는 육종용, 구기자, 우차 신기환, 익신건비탕, 오자연종환의 효능 및 기전을 분석하고 확인했다. 이와 함께 동물과 균 종류의 한약물인 ‘양봉꿀벌(Apis melifera)’과 ‘장지버섯(Antrodia Cinnamomea)’ 추출물도 남성 불임에 효능이 있음을 알아냈다.

여성 불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된 한약물은 남성 불임에 비해 그 수가 비교적 적었다. 연구팀이 분석한 17개 논문 중 ‘계피(Cinnamon)’, ‘향부자’, ‘로얄젤리’ 등이 대표적으로 효과가 좋았다.

여성 불임에 효과를 보인 위의 한약물들은 자궁내막증식증, 자궁내막염, 다낭성 난소 증후군과 같은 구조적인 질병에도 효능을 보였다.

김봉이 교수는 “여성은 자궁질환과 호르몬 기전이 복잡한 탓에 불임보다는 임신 과정이나 유산 등에서 보이는 증상에 대한 연구 결과가 많다”며 “여성 불임에 대한 연구 부족은 것은 앞으로 할 일이 많다는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