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의사단체 ‘민의련’ 창립총회 연기
새 의사단체 ‘민의련’ 창립총회 연기
  • 서정필
  • admin@hkn24.com
  • 승인 2020.11.2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의료계 개혁을 기치로 내건 새 의사단체 ‘민초의사연합’(민의련)이 오는 11월 28일로 예정된 창립총회를 연기했다.  

‘민의련’은 24일 헬스코리아뉴스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최근 코로나 19 확산사태로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고, 특히 서울에서는 더욱 강화된 방역 조치가 시행됨에 따라, 오는 11월 28일 예정되었던 민초의사연합 창립총회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추후 창립총회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민의련측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라 창립 총회 일정을 다시 확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