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점안제 전용 ‘제2공장’ 건설 추진
휴온스, 점안제 전용 ‘제2공장’ 건설 추진
총 7개 점안제 생산라인 구축 ... 2022년 완공 목표

KGMP 인증 받아 2023년부터 가동, 400억 투입
  • 이순호
  • admin@hkn24.com
  • 승인 2020.11.24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온스, 충북 제천에 점안제 전용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휴온스, 충북 제천에 점안제 전용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사진은 제2공장 조감도.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휴온스가 ‘점안제’를 필두로 한 새로운 미래 혁신 성장 구상을 공개했다.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고, 전문성과 생산력 증대를 위해 충북 제천시 바이오밸리에 점안제 전용 ‘휴온스 제2공장(이하 ‘제2공장’)’ 건설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제2공장 준공에는 총 사업비 약 400억원이 투입되며, 부지 1만8142㎡에 연면적 1만 2633㎡ 규모의 생산동과 물류센터가 건설된다. 완공은 오는 2022년 1월로, KGMP 인증을 받아 2023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동에는 총 7개의 점안제(모노도스, 멀티도스) 생산 라인이 구축된다. 이 중, 3개 라인은 최첨단 설비를 새롭게 도입할 예정이며, 나머지는 ‘휴온스 제1공장(구 휴온스 제천공장)’의 점안제 생산라인을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제2공장의 점안제 연간 생산 CAPA는 제1공장의 3억관에서 60% 늘어난 4.8억관으로, 이는 점안제 생산 설비를 보유한 국내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이다.

물류센터는 제1공장의 자동창고(2904 셀) 대비, 2배 이상 증대된 6024 셀(Cell)의 의약품을 보관할 수 있으며, 최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체계적인 재고관리와 물류자동화가 가능해진다.

점안제 생산라인이 빠진 ‘제1공장’은 cGMP인증을 획득한 주사제 생산 라인을 중심으로 개편된다. 기존의 주사제 생산 라인에 추가적으로 오는 2021년 3분기까지 카트리지 주사제 생산 라인을 증설, 생산능력을 끌어올린다. 늘어난 생산량으로는 치과용 국소마취제의 중국, 일본, 중동 등의 수출 물량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휴온스의 미래 성장을 주도할 품목들의 글로벌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제2공장 신설’과 ‘제1공장 생산라인 개편’을 동시에 추진한다”며 “제2공장은 향후 미국 cGMP, 유럽 GMP 승인을 위해 cGMP 기준에 맞춰 건설한다”고 말했다.

엄 대표는 그러면서 “미래 혁신 성장을 위해 생산능력 증대는 필수적”이라며 “휴온스의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을 향한 행보를 지켜봐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