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코젠, 7-ADCA 친환경 제조법 균주 상용화 성공
아미코젠, 7-ADCA 친환경 제조법 균주 상용화 성공
  • 전성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2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바이오 기업 아미코젠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산업바이오 기업 아미코젠은 20일 “세파계 항생제 중간체인 7-ADCA 생산용 균주친환경생산공법기술 ‘DX2’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DX2를 10년 가까이 개발해온 아미코젠은 올 1월 세계 1위 항생제 중간체 생산 회사인 중국 A사와 상용화 생산 협약을 맺었고, 이후 약 6개월간 생산성 검증 및 스케일업 절차를 거쳐 협약 상대방으로부터 상업화 생산이 시작되었음을 확인받았다.

아미코젠은 “7-ADCA를 이용하여 세파렉신, 세파클로 등의 API를 생산하는 업체들이 자사의 친환경 생산공법으로 생산된 7-ADCA를 이용해 대량 상용화 생산 및 판매를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났다.

아미코젠과 중국 A사는 협약에 따라 1년간 A사의 생산시설에서 DX2를 이용하여 발효/효소법 공정으로 7-ADCA를 생산‧판매하고, 이후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친환경 7-ADCA 사업을 보다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상용화에 성공한 기술은 아미코젠이 진행해온 DX 프로젝트 중 하나로, 세파계 항생제 중간체인 7-ADCA를 DAOC 균주를 이용하여 친환경 효소법(그린API법)으로 제조하는 공법이다.

아미코젠은 “기존 화학공법을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신기술”이라며 “7-ADCA의 품질이 아주 우수하고, 유독한 폐수와 부산물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수율을 향상시켜 제조원가를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세파계 항생제 중간체인 7-ADCA는 글로벌 수요의 80% 이상이 중국에서 생산됐고, 중국의 시장규모는 약 2500억 원대로 추산된다.

그러나 최근 화학공정에 대한 환경 규제로 의해 생산이 거의 중단된 상황으로 7-ADCA로부터 합성되는 세파렉신 등 원료의약품(API) 생산에도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었다.

아미코젠 관계자는 “7-ADCA 생산을 그린API 방식으로 대체할 경우 기존 방식대비 생산원가를 35~40% 수준까지 절감이 가능하다”며 “올해 3분기 최종 상용화 생산 검증을 완료했고 글로벌 원료의약 회사와 협력하여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JV설립을 통해 대량 생산 인프라를 구축하여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미코젠 박철 바이오사업 본부장은 “균주개량을 통한 원료의약, 중간체 생산의 전 공정을 그린 API법으로 전환하는 연구를 지속해왔다”면서 “이번 상용화 성공은 기존의 단순한 특수효소 사업에서 그린 API 사업으로 전환·확대되는 중요한 시발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미코젠은 항생제 제조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3대 중간체(7-ACA, 7-ADCA, 6-APA)를 그린API 방식으로 전환하는 균주 개발 프로젝트(DX)를 진행 중으로, 작년 9월 DX2 균주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