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번 변신한 겔포스 “내가 제일 잘 나가”
또 한번 변신한 겔포스 “내가 제일 잘 나가”
패키지 리뉴얼하고 광고도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온에어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1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뉴얼된 보령제약 겔포스
리뉴얼된 보령제약 겔포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보령컨슈머헬스케어(대표 김수경)가 한국인의 위장약으로 오랜 기간동안 사랑받아 온 겔포스의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더욱 친근하게 소비자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패키지 리뉴얼과 함께 새로운 광고를 선보인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보령제약 겔포스, 용각산 등를 포함한 OTC 전체 제품의 마케팅 및 유통을 총괄하고 있다.

새롭게 변경된 패키지는 겔포스의 상징인 노란색 메인 컬러를 유지하며 현탁액을 뜻하는 겔(Gel)의 G를 위(胃) 모양으로 형상화해 표현함으로써 오랜 기간 한국인의 쓰린 속을 달래준 위장약 겔포스의 브랜드 정체성을 명확히 표현했다. ‘한국인의 위장약’이라는 명성을 더욱 강조하기 위해 상징성을 높인 디자인으로 리뉴얼 한 것이다.

함께 선보이는 겔포스의 신규 광고 역시 “대표 위장약” 으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하는데 초점을 맞추었다. ‘요즘 속쓰림엔 3중 복합솔루션, 겔포스엠’을 키메세지로 야식, 카페인, 자극적인 음식 등 최근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른 다양한 속쓰림의 원인을 이야기 소재로 구성해 소비자의 공감폭을 넓혔다. 이어 겔포스엠의 콜로이드성 겔이 위에서 활성화되는 기전을 역동적인 CG로 표현하면서 위벽보호, 위산중화, 위통치유로 이어지는 겔포스엠의 ‘3중 복합솔루션‘을 소비자들에게 명확하게 소개한다.

1975년 보령제약이 발매한 겔포스는 현탁액을 뜻하는 ‘겔(Gel)’과 강력한 제산 효과를 뜻하는 포스(Force)가 합쳐진 이름이다. 겔포스는 너무 많이 분비된 위산을 알칼리성 물질로 중화시켜 속쓰림, 더부룩함 같은 증상을 완화한다.

지난 2000년에는 겔포스의 업그레이드 제품인 겔포스엠을 시장에 선보였다. 겔포스엠은 기존 겔포스에 인산알루미늄을 추가해 흡착, 중화작용을 강화시켰으며, 알루미늄염과 마그네슘염을 첨가해 제산효과를 더욱 높이고 위장관계 부작용은 더욱 감소시켰다. 이와 함께 시메치콘을 추가해 가스제거, 인산이온 세포재생 함께 인결핍증을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소화성 궤양환자는 물론 장기간 와병환자들도 변비나 설사 등의 부담없이 복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겔포스엠의 조성물들은 모두 특허 등록되어 있어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산제 중 유일하게 조성물 특허를 보유한 제품이다

2018년에는 새로운 겔포스 제품인 겔포스엘을 출시했다. 겔포스엘은 겔포스엠에 DL-카르니틴염산염 성분을 추가한 제품으로 위장의 연동운동 및 소화액 분비를 촉진해 소화불량을 동반한 속쓰림 증상 개선 효과를 보인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의 겔포스 브랜드 담당자는 “최근 자극적인 음식과 불규칙한 식사 등 생활습관이 원인이 되어 속쓰림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다”며 “겔포스엠이 지치고 손상된 소비자의 위 건강을 빠르게 치유하고 보호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령컨슈머헬스케어는 겔포스엠 소비자 캠페인 전개와 함께 앞으로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접점에서 문제를 파악하고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