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올루미언트’ 코로나19 환자 사망률 크게 개선
종근당 ‘올루미언트’ 코로나19 환자 사망률 크게 개선
공동판매 릴라이 릴리, 추가 임상시험 자료 공개
  • 임도이
  • admin@hkn24.com
  • 승인 2020.10.12 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근당과 한국릴리가 국내에서 공동판매 중인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Olumiant, baricitinib)’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국내에서 다국적 기업 일라이 릴리와 종근당이 공동 판매하고 있는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올루미언트(Olumiant, baricitinib)’가 코로나19 치료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라이 릴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환자들을 대상으로 ‘올루미언트’(바리시티닙) 및 ‘렘데시비르’ 병용 사용 그룹과 렘데시비르 단독 사용 그룹을 비교한 결과, 병용 사용그룹의 회복 기간이 크게 감소하고 임상적 치료효과도 개선됐다는 추가 시험자료를 공개한 것이다.

이러한 임상적 효과는 미국립보건원(NIH)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가 후원한 ACTT-2 임상시험에서 확인됐다.

임상결과, 코로나19 환자의 증상 회복기간은 렘데시비르와 올루미언트 병용요법시 8일에서 7일로 12.5% 단축됐다. 또 병용요법 15일째에는 렘데시비르 단독요법에 비해 증상 개선률이 30% 증가했으며, 29일째에는 병용요법 환자 사망률이 단독요법에 비해 3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소호흡기가 필요한 중증 환자의 사망률은 무려 60%나 낮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일라이 릴리는 이번 임상결과를 토대로 FDA에 올루미언트의 긴급사용허가(EUA)를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릴리는 지난달, 국내 식약처에서 코로나19 감염환자에 대한 ‘바리시티닙’의 3상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이번 임상시험은 코로나19 감염 환자에 대한 바리시티닙의 무작위 배정, 이중 눈가림, 위약 대조, 평행군 3상 임상시험이다. 시험약제명은 ‘LY3009104’이며 다국가 600명, 우리나라 15명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진행된다.  

한편, 종근당과 한국릴리는 지난해 류마티스 관절염치료제 ‘올루미언트’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종합병원은 한국릴리가, 의원급 의료기관은 종근당이 마케팅 및 영업활동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